이근, SNS 통해 근황 공개
한예슬에 책 선물 인증샷 게재
"미소로 묻어버리세요"
/사진=한예슬, 이근 인스타그램
/사진=한예슬, 이근 인스타그램


UDT(해군특수전단) 출신 방송인 이근이 배우 한예슬에게 책을 선물했다.

이근은 지난 29일 자신의 SNS 계정에 "GIFT TO A FRIEND"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근이 직접 쓴 책 '얼티메이텀'이 담겨 있다. 첫 장에는 한예슬을 향한 메시지가 적혀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근은 "성공으로 그들을 죽이고 미소로 묻어버리세요. 당신을 쓰러뜨리려는 사람은 이미 당신 아래에 있습니다"라고 알렸다.

앞서 이근은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의 방송 중단에 공개 저격한 바 있다. 그는 "기자로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 먹고. 와이프한테 저질 쓰레기가 됐고 딸한테는 XX 아버지가 됐다.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네"라며 "혀 짧아도 말은 똑바로 해야지. 넌 괴물이 아니야. 그냥 기생충이야. 내가 널 밟았어"라고 비판했다.

이에 한예슬은 '좋아요'를 누르며 환호하는 손 모양의 이모티콘을 달았고, 이근은 하트 이모티콘을 남기며 화답했다.

김용호는 지난해 이근이 2015년 스카이다이빙 사고로 사망한 A씨의 남자친구였다고 폭로하며 "사고의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UN근무 경력과 관련된 거짓 의혹을 제기하며 "과거 성범죄로 처벌을 받았다"고 알렸다.

그러자 이근은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의 공문을 공개하며 A씨 사망 사고 당시 현장에 없었고 연인 관계가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후 김용호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소했다.

한편 김용호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냉정하게 저 자신을 되돌아보고 한동안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 여러분들에게 당당해지면 돌아오겠다. 지금은 너무 부끄러워서 방송을 못 할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