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연-이수근./ 사진=인스타그램
박지연-이수근./ 사진=인스타그램


이수근 아내 박지연이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박지연은 과거 신장 이식 수술을 받은 바 있다.

25일 새벽 박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수근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박지연은 "아침부터 움직여 혈관보고 왔다"라며 "혈류가 너무 쎄서 지금 당장은 아니여도 장기적으로는 심장이 걱정된다는 말씀과, 혈관의 문제들이 생길거라는 말씀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박지연은 "아직은 몸으로 느끼는 바가없어 와닿지 않았다. '아직 젊으니 이식을 다시 한 번 해보는건 어떻겠냐'는 권유에 처음 이식수술 했을 때 너무 고생했던지라 강하게 '안해요'라고 했다"라며 "제가 이식했던 10년 전보다 약도 좋아지고 기술도 좋아져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말씀에 생각이 많아진 하루였다"고 전했다.

또한 박지연은 "이식을 하고 싶다고 당장 되는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 놓고선도 기대 안 했던 제가, 저도 모르게 의사 선생님의 말씀이 귓가에 맴돌고 간호사 선생님의 눈빛과 따뜻한 말씀에 희망이라는 두 글자를 잠시나마 꺼내 본 하루였다.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제 삶도 바뀔수 있을까"라고 했다.

박지연은 "병원 다니면 저도 힘들지만 옆에 있는 가족이 더 힘든데, 예민함 다 받아주고 희망적인말로 미래를 그려주는 남편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한 밤"이라며 "오늘도 남편 앞에서는 '고맙다'하면서 시크하게 저녁 차려주는게 다였지만 무엇보다 여기서 더 아프지 않아야 남편 어깨의 짐을 덜어주는거겠지"라고 이수근을 향한 애틋함을 전했다.


머리도 못감고 고양이세수에 양치만하고
아침부터 움직여 혈관보고 왔어요~
혈류가 너무 쎄서 지금 당장은 아니여도
장기적으로는 심장이 엄청 무리가 되서
심장이 걱정된다는 말씀과 혈관의 문제점들이 생길거라는 말씀.

아직은 제가 몸으로 느끼는 바가없어
와닿지 않아 어리둥절에 멍하니 있는데
아직 젊으니 이식을 다시한번 해보는건
어떻겠냐는 권유에 처음 이식수술에
너무 고생했던지라 강하게 안해요는 했는데

요즘 제가 이식했던 10년전보다
약도 좋아지고 기술도 좋아져
삶의 질이 달라진다는 말씀에
생각이 많아진 하루였어요.
뭐 이식을 하고싶다고 당장 되는것도 아니지만 뇌사자 대기를 걸어놓고선도
기대안했던 제가 저도 모르게
의사쌤의 말씀이 귓가에맴돌고
간호사쌤의 잠깐이지만

나의 마음을 알아주시는 눈빛과 따뜻한 말씀에 희망이라는 두글자를 잠시나마
꺼내본 하루였네요.
10년이면 강산도 바뀐다는데
저의 삶도 바뀔수 있을까요..

진짜 병원을 다니면
저 본인도 힘들지만 옆에 있는
가족이 더 힘들건데
예민함 다 받아주고 희망적인말로
미래를 그려주는 남편이
참으로 다시한번 감사한밤입니다.
오늘도 남편앞에서는
고맙다하면서 시크하게
저녁차려주는게 다였지만
무엇보다
여기서 더 아프지않아야
남편의 어깨의 짐을 덜어주는거겠지요

희망.두려움 만감이 교차했던 하루,
어찌됐든 또 다시 내일 투석 걱정하는 밤이고 내일의 해는 뜰테니
내일의 하루나 일단 잘 지내봐야죠
다들 #오늘하루수고하셨어요
#건강해요우리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