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와 마임엔터테인먼트가 인수 합병을 통해,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출범을 알렸다.

12일 음반 제작 및 매니지먼트 전문 회사인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와 뮤지컬 배우 전문 엔터테인먼트인 마임엔터테인먼트가 인수 합병을 통해 종합엔터테인먼트사로 거듭났다고 밝혔다. 합병 법인 상호는 양사 합의 하에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로 정했다.

이로써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소속인 뉴키드(진권, 지한솔, 윤민, 우철, 휘, 최지안, 강승찬)와 마임엔터테인먼트 소속인 배우 조환지, 이석준이 한솥밥을 먹게 됐다. 양사는 향후 소속 아티스트와 배우의 다양한 프로모션 등 크고 작은 마케팅 협력을 통해 동반 성장하기로 약속했다.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합병을 통해 가수와 뮤지컬 배우가 하나의 회사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진출 통로를 확대하고, 콘텐츠의 다양성을 확보하는가하면, 해외 파트너쉽 확대 및 글로벌 시스템 확보 등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는 매니지먼트 전문 인재 영입으로 높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함과 동시에, 음반 기획·제작, 콘서트 기획등 다양한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이에 "단기적으로는 자체 보유 아티스트를 활용한 스타 마케팅을 통한 성장과 시너지가 기대되고, 중장기적으로 뮤지컬 제작과 해외 글로벌 시장 확대에 따른 사업 다각화를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케팅에 강점을 가진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는 데뷔 직후 남미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큰 관심을 모았던 뉴키드가 소속되어 있는 음반 기획 전문 소속사다. 마임엔터테인먼트는 조환지, 이석준 등 실력파 뮤지컬 배우들이 포진되어 있는 뮤지컬 배우 전문 소속사다. 향후 제이플로엔터테인먼트는 신인 배우 및 아티스트 오디션을 통해 다양한 인재를 발굴할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