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3세' 함연지, 친정엄마 만나러 갈 땐 명품B사 숄더백으로 클래식美 [TEN★]


'오뚜기3세' 함연지, 친정엄마 만나러 갈 땐 명품B사 숄더백으로 클래식美 [TEN★]
'오뚜기3세' 함연지, 친정엄마 만나러 갈 땐 명품B사 숄더백으로 클래식美 [TEN★]
뮤지컬배우 함연지가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함연지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가 높게 키우신 수국 옆에서 사진 찍으라구 하셔서 찍다가 등에 개미 들어갔어요. 엄마 수국이 더 좋아 내가 더 좋아?"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에서 함연지는 친정집을 방문한 듯하다. 핑크 니트와 블랙 스커트를 입은 함연지는 테라스의 작은 정원에서 수국을 보며 미소 짓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함연지는 소파 위에 클래식한 체크무늬 디자인의 명품브랜드 B사의 숄더백을 내려두고 다리를 꼰 채 앉아 있다. 사랑스러운 미소는 눈길을 사로잡는다.

함연지는 식품업체 오뚜기 창업주 고(故) 함태호 초대 회장의 손녀이자 함영준 오뚜기 회장의 딸이다. 그는 고등학교 졸업파티에서 만난 동갑내기와 2017년 결혼했으며 '햄편'이라는 애칭으로 부르고 있다. 현재 유튜브 채널 햄연지 YONJIHAM를 운영하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