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대기중 셀카 삼매경
하의 실종 패션으로 다리 드러나
'164cm·43kg' 자동 인증
배우 이유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가 남다른 각선미를 자랑했다.

이유비는 4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비루비르. 루비는 포말(포스트말론)을 좋아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비는 한 대기실에서 거울을 보며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자신의 체형에 비해 사이즈가 훨씬 큰 티셔츠를 입어 '하의 실종' 패션을 완성시켰다. 그의 군살 없는 각선미가 적나라하게 드러나 이목을 집중시킨다.
배우 이유비/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비/ 사진=인스타그램
이날 팝가수 포스트말론의 노래를 들으며 온몸으로 리듬을 타는 이유비의 모습이 담긴 영상도 함께 공개됐다.

배우 견미리의 딸로 화제를 모은 이유비는 최근 SBS '펜트하우스3' 특별 출연했다. 올 하반기 공개될 예정인 tvN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할 예정이다. 그는 최근 자신의 신장과 몸무게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