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척장신' 아이린, L사 명품백 들고 본업에 충실…선방쇼 잠시 멈춤 [TEN★]


'구척장신' 아이린이 축구장 밖에선 영락없는 모델이었다.

아이린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광고 촬영 현장에서 찍은 사진을 두 장 게재했다.

사진 속 아이린은 명품 의상과 액서서리를 착용하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구척장신' 아이린, L사 명품백 들고 본업에 충실…선방쇼 잠시 멈춤 [TEN★]
특히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구척장신 팀 골키퍼로 활약하고 있는 아이린은, 골키퍼 장갑을 벗고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유니크한 디자인의 L사 제품 가방보다 더 명품 같은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아이린은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선방쇼를 펼치며, 팀의 첫 승을 이끌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