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사진 = 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수근이 아내 박지연이 싸준 유부초밥 도시락에 하트를 날렸다.

박지연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치료 갔다가 촬영장 가는 남편. 20분 동안 급하게 도시락 싸기. 그리고 도착해서 저녁에 먹으라고 현미밥+떡갈비+도라지무침 후다닥"이라며 "몸은 힘들지만 저렇게 고맙다해주시니 신나서 잠시나마 힘든게 없어지는 마법"이라고 적고 영상과 사진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수근은 박지연이 싸준 유부초밥을 먹으며 "너무너무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카메라를 향해 엄지를 치켜세운 그는 이어 하트도 날려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 이수근 아내 이지연 인스타그램
/사진 = 이수근 아내 이지연 인스타그램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정갈하게 싼 유부초밥 도시락과 현미밥, 떡갈비, 메추리알 등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수근과 박지연은 2008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두 사람은 12살 차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