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뻑가./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뻑가./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뻑가가 안보현 구독 논란에 입을 열었다.

뻑가는 2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가 왜 논란의 유튜버임?'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뻑가는 "지금 저 때문에 욕먹는 사람이 김재덕 이후로 한명 더 늘었다"며 "바로 배우 안보현이다. 저를 구독해서 논란이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별 황당한 논란 다 보겠는데, 저 자체를 논란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보통 저를 굉장히 싫어하는 여초 아니면 좌파 커뮤니티일 것"이라며 "해당 논란은 '더쿠'라는 여초 커뮤니티에서 나고, 다른 여초 커뮤니티를 통해 번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저를 깎아내리는 내용의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다"며 "그들은 '세월호'로 프레임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뻑가는 과거 자신이 '세월호'를 언급했던 영상을 소환했다. 그는 "세월호 아이들을 이용하는 이익집단의 사람들을 비꼰 내용이며, 편지를 읽는 형식"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은 현재 지워진 상태. 이에 뻑가는 과거 영상에 담긴 내용을 그대로 읽었다. 그는 "세월호 유가족분들에게는 죄송하지만, 좌파분들에게는 축하드린다", "세월호 희생자도 유공자로 지정하라", "세월호 사건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싫어졌고, 산불 사건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싫어졌다" 등의 내용을 공개하며 영상속 편지의 대상이 세월호 유가족이 아닌, 정치적으로 편취한 사람들을 향한 내용임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게 세월호의 아이들을 비하하고 모독하는 영상으로 보이냐"며 "양심이 있으면 그렇게 몰아갈수 없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금 나에 대한 논란이 많은데, 반박을 잘 안하는 이유도 다 이런 쓸데없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유튜버 뻑가./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버 뻑가./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이후 뻑가는 안보현을 언급하며 "어쨌든 배우 안보현 채널 구독에 제가 들어가 있어서 논란이라고 한다"며 "안보현을 응원하고싶다. 내 구독자인 관리자와 같이 일하는 것도 응원한다"고 전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의 구독 목록이 공개됐다. 여기에는 백종원, 김종국, 박서준, 신세경 등 연예인이 운영하는 채널을 비롯해 캠핑 관련 채널, 운동 관련 채널도 다수 포함돼 있었다. 그중에는 이슈 유튜버 '뻑가'도 포함됐다.

뻑가는 103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다양한 사회 이슈들을 다룬다. 하지만 뻑가의 과거 발언 등을 두고 비판하던 일부 네티즌들은 그를 구독한 안보현에게 비판의 화살을 돌렸고, 결국 안보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을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을 불편하게 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