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애, 14년째 육아중...엄마 등 푹신하지 ㅎㅎ[TEN★]


트로트 가수 정미애가 일상을 전했다.

정미애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대기로 어부바, 재운이 때부터 벌써 14년째, 엄마 등이 푹신하지"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정미애가 막내 아이를 등에 업고 포대기를 두른 뒷모습이 담겼다.

한편 정미애는 남편 조성환과 결혼해 지난해 12월 넷째를 득남, 슬하에 3남 1녀를 두고 있다.

사진=정미애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