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지연.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차지연. 사진=텐아시아 DB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배우 차지연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15일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차지연이 지난 14일 코로나 완치 통보를 받고 생활치료센터에서 퇴소했다.

소속사는 "차지연은 매주 정기적으로 코로나19검사를 받아왔다"며 "지난 4일 양성 판정을 받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으며 최종 완치 판정 후 자가격리가 해제되면서 생활치료센터에서 퇴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차지연은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뮤지컬 '레드북' 및 '광화문연가'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4일 차지연은 코로나 19 확정 판정을 받았다. 그로 인해 지난 5일 예정이었던 뮤지컬 '광화문연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취소됐다. 이후 차지연은 모든 스케줄을 중단했다. 다음은 차지연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배우 차지연이 어제(14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고 생활치료센터에서 퇴소했습니다.

앞서 차지연은 방역 지침을 지키며 뮤지컬 '레드북' 공연 및 '광화문연가' 공연을 준비하던 중 매주 정기적으로 코로나19검사를 받아왔습니다. 무증상자였던 차지연은 선제검사에서 지난 4일 양성 판정을 받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으며 최종 완치 판정 후 자가격리가 해제되면서 생활치료센터에서 퇴소했습니다.

차지연은 앞으로도 방역 지침을 철저히 지키며 뮤지컬 '레드북' 및 '광화문연가'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