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사진=인스타그램
신보라./ 사진=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신보라가 임신 7개월차 근황을 공개했다.

신보라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 때문에 생각했던 것보다 지인들을 만나기 조심스러운 상황이 됐네요. 아쉬운 마음 없지 않지만 무엇보다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니까요. 남은 주말 건강과 행복을 다 잡으시길 바라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보라는 민낯에 수수한 복장을 한 채 환하게 웃고 있다. 이어 신보라는 "야식으로 뭐가 좋을까요?"라며 임신 7개월차 예비엄마의 남다른 먹성을 드러냈다.

앞서 신보라는 지난 4일 "저, 가을에 엄마가 될 예정이에요. 이제 7개월에 접어들었네요. 뱃속에 생명이 존재하고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하고, 신비롭고, 감격스럽습니다. 지금 자기 얘기 하고 있는 줄 아는지 뱃속에서 엄청 움직여요. 축하&축복 받고싶은거니..?"라고 밝혔다.

이어 신보라는 "그래서 저는 지금 잠시 한국에 들어와 있어요. 있는동안 건강하게 따뜻한 시간 보내고 돌아가려고요. 오랜만에 한국에서 피드 올리니 괜히 더 가까워진 느낌인 거 아세요? 보고싶었어요. 인사, 환영, 이 시기 조언, 꿀팁, 맛집추천, 시시콜콜한 얘기까지. (욕설빼고) 무슨 얘기든 다 좋아요"라고 했다.

신보라는 2010년 KBS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2019년 비연예인과 결혼해 미국 뉴저지에서 신혼 생활을 보냈으며, 결혼 2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