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아 인스타그램
사진=정아 인스타그램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가 S라인 몸매를 자랑하던 시절을 회상했다.

정아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런 시절이 있었지. 제니 낳고 다시 돌아가리다"라고 글을 썼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정아는 레몬색 비키니를 입고 선베드에 앉아있다. 군살 없는 S라인 몸매가 감탄을 자아낸다.

스타일리스트 서수경이 "이야~~~~"라고 댓글을 달자 정아는 "이럴 때가 있었지"라고 답글을 달았다.

정아는 5살 연하의 농구선수 정창영과 1년의 열애 끝에 2018년 결혼식을 올렸다. 슬하에 아들을 두고 있으며 현재 둘째 제니(태명)를 임신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