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사진=한예슬 유튜브 캡처


배우 한예슬이 유튜버 김용호 연예부장의 '룸살롱 출신' 주장에 답답함을 호소했다.

한예슬은 24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영상을 올렸다. 김용호가 주장하고 있는 것들에 대한 반박과 현재 진행하고 있는 법적대응 상황, 또 믿어주는 팬들에 대한 감사를 전하는 내용이다.

그러면서도 "처음엔 '피해야 하나?'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피한다면 평생 불링 당할 거라 생각했다. '너 맞잖아. 아니었으면 그때 이야기했어야지'라는 말을 평생 듣지 않겠나"라고 했다.

이어 "그럴 바에야 지금 싸워보고 내 자신을 지키다 명예롭게 죽는 일이 있어도 나를 위해 싸워봐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며 "나 자신이 아니면 누가 나를 위해 싸우겠나"라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이 루머는 20년 전부터 나를 따라다녔고 괴롭혔다. 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싸워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또 비슷한 상황의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다면 그것만으로 기쁠 것 같았다"라고 강조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