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3년 그룹 솔리드로 데뷔해 29년째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가수 김조한이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그는 최근 84kg 체중을 공개하며 “50대를 앞두고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선언했다. 김조한은 그동안 곡작업, 공연 후 잦은 회식 등으로 체중이 84kg까지 늘었다.

이와 관련 그는 이전에도 지속적으로 다이어트에 나서왔다. 특히 레몬디톡스 다이어트 등 원푸드 다이어트를 시행했다. 그는 “피부는 좋아지는 것 같았는데 위가 다 망가지는 느낌에 포기했다”고 밝혔다.

평소 운동을 좋아하는 만큼 집을 헬스장처럼 꾸미기도 했다. 김조한은 “젊었을 때 운동을 좋아했고 운동으로도 몸 관리가 가능했지만 40대가 넘어가면서 쉽지 않아졌다”며 “특히 관절통증 등으로 결국 운동도 포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상황에 건강검진으로 지방간, 동맥경화 등의 위험 진단을 받은 데다가 가족력으로 당뇨약을 복용하게 도자 본격적인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김조한의 다이어트 계기 중 하나는 평소 친분이 두터운 ‘작곡가 김형석’이다. 김형석은 최근 전문가와 함께 21kg을 감량했다.

김조한은 “예전부터 오래 알고 지낸 사이인데 이렇게 달라진 모습은 처음 봤다”며 “체중 감량 후에 에너지가 넘쳐 너무 부러웠다”고 했다. 이어 “나보다 나이가 많은데도 21kg 감량에 성공했다는 게 놀랍고 부럽다”며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었는지 궁금해서 나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겠다고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조한은 50대를 앞두고 건강관리, 몸매관리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전문가와 다이어트에 나선다. 그는 “이번에는 정말 다이어트에 성공해서 건강한 몸을 만들고, 팬들에게 더 좋은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텐아시아 뉴스룸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