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한지혜, ♥검사남편 없이 출산 걱정 "갑자기 아가 나올까봐" [TEN★]


 '만삭' 한지혜, ♥검사남편 없이 출산 걱정 "갑자기 아가 나올까봐" [TEN★]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사진=한지혜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혜가 출산을 앞두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한지혜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직 신랑은 임기가 조금 남아서 제주도에 있어요. 신랑 없는 평일에 갑자기 아가 나올지 몰라서 엄마가 와주셨어요. 엄마랑 방갑이 풍선이랑 사진 남기기. 추억 남기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한지혜는 흰 티셔츠와 검정 반바지, 모자와 양말까지 편안한 차림이다. 그는 아기, 리본, 백조, 하트 모양 풍선 옆에서 길다란 다리를 뽐내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 투명 풍선에는 '방갑이, 반갑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미소 짓고 있는 한지혜의 모습에서 곧 태어날 아이를 기다리는 예비 엄마의 설렘이 느껴진다.

한지혜는 2010년 6세 연상의 검사와 결혼했다. 지난해 12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결혼 10년 만에 방갑이(태명)을 임신했다는 소식을 알렸으며 출산을 앞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