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S재단 공식입장문
"지난 16일 고소"
"선처 절대 없다"
박지성, 김민지 부부/ 사진=유튜브 캡처
박지성, 김민지 부부/ 사진=유튜브 캡처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고 (故) 유상철 감독 조문 관련 악플러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박지성이 설립한 JS재단 측은 17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박지성과 일가를 향해 인터넷상에서 악의적인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가 현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JS재단은 "최근 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사망한 후에 박지성이 영국 런던에 거주해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그와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박지성의 아내(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만두랑)에 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다"며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고 설명헀다.

이어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지성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하였으며, 박지성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눴다"며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서 박지성의 조의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의견에 따라 당사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되는 바,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재단 측은 "박지성을 대신해 소송 진행 과정에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부 악플러들은 박지성·김민지 부부가 지난 7일 췌장암 투병 끝에 별세한 고 유상철의 조문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영국에 체류 중이다.

이에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도 지난 9일 악플러들을 향한 일침을 가한 바 있다.

김민지는 "남편의 노력, 성실, 친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 있다.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슬픔을 증명하라고?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건가"라며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박지성은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대화의 희열3'에 출연한다.

다음은 JS 재단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지성 JS재단 이사장(이하 박이사장)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투알클래식입니다.

박이사장과 일가를 향해 인터넷상에서 악의적인 글을 작성한 자들에 대한 고소가 현재 진행 중임을 알립니다.

박이사장은 법무법인 일현(변호사 조수환)를 대리인으로 선임해 모욕적인 비방을 일삼은 악성 인터넷 게시물 작성자들을 2021년 6월 16일(수) 서초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 당사는 인터넷상에서의 박이사장 관련 악성 게시글과 댓글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데이터를 수집해왔습니다. 최근 고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사망한 후에 박이사장이 영국 런던에 거주하여 미처 조문하지 못하자, 이에 관하여 박 이사장과 가족에 대해 악의적인 억측과 폭력적인 표현을 인터넷에 게시하고 심지어는 박이사장의 아내(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운영하는 유튜브채널(만두랑)에 마저 입에 담을 수 없는 수위의 욕설을 쏟아냈습니다.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른 악성 게시물 작성에 대해 엄중한 법의 판단에 맡기기로 하였습니다.

- 고인의 부고를 들은 직후 영국에 거주하는 박이사장을 대신해 아버님께서 조문해 조의를 표하였으며, 박이사장 역시 멀리서나마 연락을 취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누었습니다. 당시 존경하는 선배이자 동료 축구인을 잃은 참담함 속에서 박이사장의 조의의 표현 여부를 알리는 것이 중요치 않다는 박이사장의 의견에 따라 당사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억측이 고인에게까지 누를 끼칠까 우려되는 바, 오해가 없도록 입장을 밝힙니다.

- 에투알클래식은 박이사장을 대신해 소송 진행 과정에서 도를 넘는 비난을 일삼는 악플의 근절을 위해, 선처는 절대 없을 것임을 함께 말씀드립니다.

주식회사 에투알클래식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