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동거' 커플
"드디어 수요일"
환한 함박웃음
혜리 장기용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 장기용 / 사진 = 혜리 인스타그램


혜리와 장기용이 서로를 바라보며 웃는 모습이 공개됐다.

16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드디어 수요일"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장기용이 혜리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환하게 함박웃음을 짓고 있어 눈길을 끈다.

두 사람은 tvN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이혜리 분)으로 출연 중이다.

한편, '간 떨어지는 동거'는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로,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