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예슬이 10살 연하 남자친구를 둘러싼 여러 의혹과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가라오케에서 일한 경험이 있다"라며 "남자친구의 배경보다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한예슬은 지난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자친구 관련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남자친구)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다"라며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한예슬은 "일찍부터 큰 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 대로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라며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 걸 하게 됐다. 이에 대해 더 숨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다"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몇 년 전 지인분들과 간 곳(가라오케)에서 지금의 남자 친구를 알게 됐고,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다.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라고 해명했다.

또한 한예슬은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라면서 "제 감정에 솔직하게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하고 싶어서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었다"고 털어놨다.
한예슬 "10살 연하 남친, 가라오케서 만나"…'람보르기니' 선물 해명까지 [종합]
특히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일명 '제비' 였고, 피해자가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한예슬은 "피해자가 있다는 기사를 봤다. 제가 남자친구와 긴 대화를 나눈 끝에 사실이 아니다라는 얘길 듣게 되었고,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남자친구에게 5억 원 상당의 람보르기니를 선물했다는 루머에 대해 "제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 하나 고민했었다.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라며 "남자친구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다.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상황에서, 제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은 '버닝썬 여배우' 의혹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사생활에 대한 모든 걸 다 공개할 순 없겠지만 위 내용에 관한 부분은 진실이라는 걸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리니 다들 너무 걱정 말아달라.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와 언제까지 행복할지 미래는 장담할 수 없지만, 현재에 감사하며 살겠다"라고 다집했다.

앞서 한예슬은 지난달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남자친구를 소개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남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내 남자친구는 나보다 10살이나 어려서 내가 강아지라고 부른다. 귀엽고 다정하고 러블리하고 무엇보다 함께 있으면 너무 행복하다. 내가 예쁘게 잘 키워보겠다"라고 애정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후 2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영화 '비스티 보이즈'(08, 윤종빈 감독)라고 표현하며 폭로를 시작했다. '비스티 보이즈'는 청담동의 유흥업소에서 여성 고객들을 접대하는 남자 호스트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한예슬./
한예슬./
이를 접한 한예슬은 "너무 소설이다. 왜 이런 일들은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됐을 때 일어나는 건지. 참 신기하다"고 당당해 했다. 한예슬은 23일 라이브 방송에서 "김용호 부장은 나한테 왜 그러는거야? 내가 연예계를 은퇴했으면 좋겠나? 내가 그렇게 밉나?"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더불어 한예슬은 "20년 동안 내가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쌓아온 커리어, 내 이미지 이런 걸, 손해배상 해주냐? 나는 그냥 해프닝 가십에서 끝났으면 좋겠는데 왜 자꾸 나한테 이러는지 모르겠다. 최근에 소속사랑 계약이 만료됐는데 전 소속사 대표가 김용호 부장과 친한 사이다. 그래서 일종의 보복인가 생각도 했다"며 "이런 생활을 하면서 얼마나 많은 일을 겪었겠나. 가십, 찌라시들 많이 들어봤다. 그때마다 내 직업이니까 그러려니 하고 매번 넘어갔는데 이건 그냥 나를 완전히 죽이려고 작정하고 공격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쏟아냈다.

그리고 지난 6월 2일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한예슬 남자친구의 과거에 대해 다시 한 번 보도하면서 논란의 불씨가 더욱 커졌다.

디스패치는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불법 유흥업소에서 만났고, 그가 남성 접대부로 일했다고 보도했다. 여러 사람들이 "한예슬 남자친구가 호스트보다 제비에 가깝다. 제비는 스폰을 목적으로 한다" "대치동 X씨 등 유부녀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 지원을 받았다. 그는 유부녀를 여러 차례 만났다. 한예슬과 사귀면서 9월에 가게를 그만뒀다"라며 제보 했다.

한예슬은 최근 파트너즈파크와 전속계약을 만료하고, 새 소속사 높은 엔터테인먼트와 계약 논의중이었다. 이런 가운데 한예슬은 지난 1일 인스타그램에 "나와 함께하게 된 새 가족이다. 앞으로 나의 행보를 응원해주고 지켜봐달라"며 높은엔터테인먼트 명패 앞에서 대표와 직원이 함께한 사진을 게재했다.

높은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예슬과 이미 계약을 체결했다. 그러나 연이은 논란에 새 소속사도 한예슬에게 손절했다는 의혹도 일었다. 앞으로 한예슬, 그리고 그의 남자친구와 관련한 논란이 어디까지 번질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