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비, 자선 경매에 포켓몬 그림 출품
저작권 논란으로 사과
커먼옥션 측 "저작권에 각별히 주의"
이유비. /텐아시아DB
이유비. /텐아시아DB


미술품 경매회사 커먼옥션이 배우 이유비의 그림 출품을 취소했다.

커먼옥션 측은 3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유비의 그림은 영리 목적이 아닌 개인 소장용 작품이었다. 해당 경매는 가정의 달을 맞아 수익금 전액을 기부하는 미술품 경매이므로 자선경매의 취지에 중점을 두고, 평소 취미로 그림을 그리시는 이유비 님께 출품을 요청드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선 경매에 셀럽이 그림을 출품하게 되면 팬들은 셀럽과의 소통을 희망하는 마음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다. 예술적인 가치보다는 셀럽과 팬이 그림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의미 있는 일에 힘을 보태는 이벤트의 취지에 더욱 집중하다 보니 이러한 일이 발생된 듯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선 경매는 진입장벽이 높은 미술품을 다양한 목적과 방식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코자 진행한 경매이며, 대중들이 쉽고 흥미롭게 미술품에 접근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해당 경매는 상업적인 목적이 전혀 아닌 수익금 100% 기부인 행사로 저작권 문제까지 고려하지 못한 점은 매우 유감스럽다. 상황을 인지한 만큼 이유비 님의 그림 출품을 취소하고 앞으로는 저작권과 관련해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겠다"고 알렸다.

끝으로 "이유비가 좋은 마음으로 자선 경매에 그림을 출품하셨기에 따뜻한 시각으로 지켜봐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사진=이유비 인스타그램
앞서 이유비는 일본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캐릭터를 따라 그린 그림을 자선 경매에 내놨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이유비의 소속사 와이블룸 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2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유비는 커먼옥션에서 자선 경매에 대한 제안을 받고 수익금 전액 기부라는 취지와 의미에 공감해, 그려 놓았던 그림을 기쁜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것이 저작권 침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포켓몬 코리아의 의견을 수렴해 자선 경매의 진행 여부를 고려하겠다"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