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유은성은 아내인 배우 김정화가 출연 중인 tvN 토일드라마 '마인' 속 동성애자 캐릭터를 비정상으로 규정하고, 작품의 내용을 스포해 대중의 비난을 받자 사과했다.

유은성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논란이 된 부분에 대한 사과글을 게재했다. 다만 가장 큰 문제가 됐던 성소수자애 대한 차별 사과는 빠진 채 제작진에 대한 사과만 있었다.

유은성은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다"며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앞서 유은성은 "아내 분이 동성애자로 추측되는 역할로 나오시던데 동성애를 이해하고자 하는 뜻으로 그 역할 맡으신 거냐?"는 누리꾼 질문에"한 사람이 그 상황에 고뇌를 겪다가 결국은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되는 내용이다. 동성애 아닙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리고 "저희 부부는 동성애를 반대합니다"고 쐐기를 박았다. 이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발언 일뿐만 아니라 드라마에 몰입하고 있는 시청자와 제작진, 배우들에게 민폐 발언. 댓글이 문제가 되자 유은성은 빠르게 삭제했지만, 논란이 됐고 결국 김정화 측이 대신 사과했다.

유은성은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고개 숙였다. 이하 유은성 사과글 전문. 저의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작품에 대해서 제작진분들의 의도와 관계없는 개인적인 추측으로 신중하지 못한 발언과 행동을 했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결례를 범한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한 작품을 만들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계신 제작진, 출연진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누를 끼치고, 작품의 진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죄송합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