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 소속사 수상 자축
팬들 "고문영 그립다"
'백상' 시상식은 불참
사진=골드메달리스트 인스타그램
사진=골드메달리스트 인스타그램


배우 서예지의 소속사가 '57회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수상을 자축했다.

골드메달리스트는 14일 공식 SNS 계정에 서예지의 사진을 게재하며 '서예지',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본 팬들은 "상태, 강태, 고문영 그립다. 대단한 드라마에 감사드린다"며 서예지가 출연한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에 고마움을 표했다.

서예지는 지난 13일 개최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특별 부문 틱톡 인기상을 수상했다. 하지만 이날 행사에는 불참해 남자 부문 수상자인 배우 김선호만 무대 위에 올랐다. 수상자는 오로지 팬들의 투표로 선정됐다. 김선호와 서예지는 각각 130만, 78만 표를 얻었다.

서예지는 지난 며칠간 진행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 틱톡 인기상 투표에서 압도적인 격차로 여자 부문 1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전 연인 김정현 조종 논란, 학교 폭력,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 등 여러 의혹을 받아 시상식 불참을 선언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