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햄버거 광고 야무지게 찍을 것 같은 스타" 1위 등극


광고계 블루칩으로 자리매김한 임영웅이 햄버거 프랜차이즈 업계도 장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햄버거 광고하면 야무지게 잘 찍을 것 같은 스타로 선정됐기 때문.


임영웅이 ‘"햄버거 광고하면 야무지게 잘 찍을 것 같은 스타'설문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익사이팅디시에서 지난 5월 2일부터 5월 8일까지 진행한 투표에서 임영웅은 14만3000표 가 넘는 표를 얻으면서 전체 투표수의 60%를 돌파하는 지지율을 얻었다. 임영웅의 매력순위로는 ‘부드러운’ ‘센스있는’ ‘말끔하다’ 등이 꼽혔다.
임영웅 "햄버거 광고 야무지게 찍을 것 같은 스타" 1위 등극
2위로는 3만8666표를 얻은 유채운이 올랐고, 3위는 3만 6957표를 얻은 장민호가 이름을 올렸다. 유노윤호(9284표)와 영탁(4215표가)은 각각 4등과 5위를 기록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