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김흥국 번호판 치고 그냥 가버려" 주장
가수 김흥국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김흥국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김흥국이 뺑소니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측근이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김흥국 측근은 6일 텐아시아와 통화에서 "김흥국이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다만, 뺑소니는 말도 안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측근은 "김흥국이 좌회전 비보호 구역에서 운전 중이었는데, 오토바이가 와서 번호판을 치고 그냥 달아났다"며 "오토바이 운전자가 쓰러지거나 다쳤다면 당연히 내려서 조치를 취했을 텐데 그냥 가버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후 해당 오토바이 운전자가 김흥국을 뺑소니로 경찰에 신고했다고 하더라"며 "김흥국은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고, 정확한 사실 여부에 기반한 과실을 따지고 따지고 법적인 절차에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김흥국은 지난달 24일 용산구 이촌동의 한 사거리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가 났다.

경찰은 양 측을 불러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