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한예리, SNS 통해 축하 메시지 게재
"함께 할 수 있어 너무나 영광"
배우 한예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리. /텐아시아DB




배우 한예리가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윤여정을 축하했다.

한예리는 2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너무너무 존경하고 사랑하는 우리 윤여정 선생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함께 할 수 있어 너무나 영광이었습니다"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윤여정은 의자에 앉아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온화하면서도 품격있는 미소가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한예리 인스타그램
/사진=한예리 인스타그램
앞서 지난 25일(현지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이원 생중계로 진행됐다.

이번 시상식에는 윤여정과 한예리가 출연한 영화 '미나리'(정이삭 감독)가 작품상(크리스티나 오), 감독상(정이삭),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각본상(정이삭), 음악상(에밀 모세리) 등 6개 부문의 후보로 선정됐다.

그중 여우조연상 부문만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한국 배우가 오스카 후보에 오른 데 이어, 수상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한편 '미나리'는 1980년대를 배경으로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 남부의 아칸소라는 시골 마을로 이주한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윤여정과 한예리는 극 중 각각 어린 손주들을 돌보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오는 할머니 순자 역을, 순자의 딸 모니카 역을 맡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