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지 "축하드립니다 선생님"
과거 '더킹 투하츠'서 인연
후배들 축하 물결 시작됐다
배우 이윤지(위), 윤여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윤지(위), 윤여정/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윤지가 윤여정의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오스카) 여우조연상 수상을 축하했다. 한국 배우 최초의 오스카 수상에 연예계 축하 물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윤지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축하드립니다. 오스카 여우주연상 윤여정 선생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유니언 스테이션과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그와 함께 마리아 바칼로바('보랏 서브시퀀트 무비필름'),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올리비아 콜맨('더 파더'), 아만다 사이프리드('맹크')가 후보에 올랐으나, 윤여정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그는 "사실 경쟁을 믿지 않는다. 내가 어떻게 글렌 클로즈와 같은 대배우와 경쟁하겠나. 글렌 클로즈의 훌륭한 연기를 너무 많이 봐왔다. 다섯 명의 후보들은 다 다른 역할을 다른 영화에서 해냈다. 모두가 승자"라며 "저는 그냥 운이 좀 더 좋아서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또 미국 분들이 한국배우들에게 특히 환대를 해주시는 것 같다"고 겸손하게 말해 박수를 받았다.

이윤지와 윤여정은 드라마 '더킹 투허츠', '맨 땅에 헤딩' 등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