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SNS 통해 루머 해명
"미술 특기생으로 상장 많이 받았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이 학창 시절 미술 특기생으로 받은 상장을 공개했다.

구혜선은 23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학창 시절 미술 특기생으로 상장을 많이 받았었다는 인터뷰를 한 적이 있다. 당시 믿을 수 없다며 루머를 만드는 사람이 상당히 많았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그래서 찍어둔 사진이다. 수채화 물감을 유화처럼 터치하는 (즉 불투명 수채화) 기법으로 전국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았었고 상금도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구혜선이 받은 수십 개의 상장이 담겨 있다.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멋지세요!", "항상 응원합니다", "역시 예술가답네요!", "별 걸로 다 루머를 만드네요!", "재능을 굳이 깎아내리고 루머 양산하는 사람들은 부러워서 그러나 봐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구혜선은 최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서태지의 Lyrics 아래로: 구혜선의 Newage' 전시회를 열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