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쇼핑몰, 12일 고소장 접수
"강력 대응할 방침"
함소원 "마음이 아프다"
방송인 함소원. /텐아시아DB
방송인 함소원. /텐아시아DB


방송인 함소원의 다이어트 제품을 판매하는 쇼핑몰 업체가 악플러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함소원몰'을 운영하고 있는 에이치에이치제이(HHJ)는 1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업체 측은 "근거 없는 유언비어 유포 등 작금의 사태로 인한 회사 제품 및 이미지 피해를 더는 묵과할 수 없게 됐다. 회사의 생존이 걸린 심각한 상황이라 판단, 4월 12일부로 법적인 대응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악의적이며 근거 없는 비방으로 인한 2차, 3차 피해를 막고자 이번 고소를 시작으로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며 "HHJ는 앞으로 이러한 오해와 누명을 벗고 더 좋은 제품으로 고객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이에 함소원은 이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심경을 알렸다. 그는 "빠져랑 빠져랏 빛나랑을 사랑해주는 여러분"이라며 "어느 순간 이유와 근거 없이 그저 제품에 흠집 내시려는 것을 알게 되셨다고 한다. 방법이 이것밖엔 없는 것인지 참 마음이 아프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함소원은 TV조선 예능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일상을 공유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각종 조작 논란에 휩싸이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결국 함소원과 TV조선 측은 의혹을 인정하고 하차 및 시즌을 종료했다. 다음은 (주)에이치에이치제이 공식 입장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주)에이치에이치제이 입니다. 근거 없는 유언비어 유포 등 작금의 사태로 인한 회사 제품 및 이미지 피해를 더는 묵과할 수 없게 됐습니다. 나아가 회사의 생존이 걸린 심각한 상황이라 판단, 4월 12일부로 법적인 대응을 하게 되었습니다. 악의적이며 근거 없는 비방으로 인한 2차, 3차 피해를 막고자 이번 고소를 시작으로 강력 대응할 방침입니다. HHJ는 앞으로 이러한 오해와 누명을 벗고 더 좋은 제품으로 고객 여러분과 만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