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영화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배우 김정현과 서예지가 과거 연인 관계였다고 알려졌다. 당시 서예지가 드라마 촬영중이던 김정현의 뒤에서 스킨십 등을 하지 못하게 조종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충격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두사람의 첫 만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12일 김정현이 2018년 '시간'을 촬영하며 공과 사를 구분하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매체는 김정현이 서예지의 조종으로 인해 대본상 스킨십을 거부했다며, '시간' 대본 일부와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재구성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딱딱하게 해 뭐든. 잘 바꾸고. 스킨쉽 노노", "로맨스 없게 스킨십 없게 잘 바꿔서 가기" 등을 요구했다. 이에 김정현은 서예지의 말에 고분고분 따르며 작품보다는 연애에 집중했다.

이와 관련해 텐아시아는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에 여러 차례 연락을 시도했다. 소속사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상태다.
서예지-김정현 주연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서예지-김정현 주연 '기억을 만나다' 스틸컷/
서예지와 김정현의 첫 만남은 언제였을까. 두 사람은 2018년 3월 31일 개봉한 첫 극장용 가상현실(VR)영화 '기억을 만나다-첫사랑'에서 남녀 주연으로 호흡을 맞췄다.

극 중 서예지는 엉뚱하고 당찬 성격의 여주인공 연수 역으로, 김정현은 첫사랑 연수와의 만남 이후 추억을 그리워하는 우진 역으로 열연했다.

촬영 당시 두 사람은 27살 동갑내기로, 디스패치 보도가 사실이라면 첫 만남 이후 친분을 유지하다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김정현은 또 다른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서지혜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두 사람이 사는 곳도 가깝고 코로나19 시국이라 외부에서 만나는 것보다 집에서 만나는 게 낫다는 생각에 집에서 만난 것이다. 김정현이 전 소속사와 계약 만료를 앞두고 서지혜와 이야기를 나눈 것일 뿐"이라고 부인했다.

이를 시작으로 김정현의 전속계약 분쟁이 터졌다. 김정현과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간 전속계약 분쟁이 만료되지 않은 시점에 문화창고가 김정현을 접촉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

더불어 2018년 7월 출연했던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상대 여배우 서현의 팔짱을 거부하는 등 김정현의 무례한 태도 등이 재조명됐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