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제작진 "재산, 사적인 영역"
함소원 "모두 사실이었다" 의혹 인정
진화·함소원 부부 / 사진=텐아시아 DB
진화·함소원 부부 / 사진=텐아시아 DB


함소원과 제작진 모두 '과장'이었다면서 '조작' 의혹을 인정했다. 하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 어떻게 조작이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반쪽짜리 사과였다.

9일 TV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최근 불거진 함소원 씨 논란과 관련한 제작진의 입장을 전한다"며 함소원 관련 조작 의혹에 "과장이 있었다"면서 프로그램 시즌 종료를 선언했다.

앞서 '아내의 맛'에 등장했던 함소원 시댁의 중국 하얼빈 별장이 에어비앤비에 소개된 숙소였고, 함소원 부부의 중국 광저우 신혼집 역시 단기 렌트 사이트에 매물이 올라온 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내부 인테리어까지 동일했고, 방송 시점보다 먼저 해당 집이 등록됐다.

여기에 함소원의 시어머니와 통화하는 막냇동생의 목소리가 "이전 방송의 것과 다르다"며 "함소원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결국 커지는 논란과 의혹 속에 함소원과 '아내의 맛' 제작진은 입을 닫았다. 함소원만 자진하차 하는 것으로 '아내의 맛'은 정리됐다.

그럼에도 논란은 계속됐다.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아파트보다 좋다"며 시모의 도움을 받아 매입했다는 빌라는 이미 방송 3년 전에 함소원 이름으로 거래돼 있었다는 의혹부터 남편 진화에 대해서까지 "중국 부호의 아들이 아닌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이 아니냐", "중국 술집에서 노래하는 걸 봤다" 등의 주장이 나왔다.

이 모든 의혹에도 함소원과 '아내의 맛' 모두 입을 닫다가 돌연 제작진은 "'아내의 맛'은 다양한 스타 부부를 통해 각양각색의 삶의 모습을 진솔하게 조명함으로써 시청자 여러분께 공감과 웃음을 전달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고 제작해 왔다"며 "저희는 모든 출연진과 촬영 전 인터뷰를 했으며, 그 인터뷰에 근거해서 에피소드를 정리한 후 촬영하는 것을 원칙으로 했다"고 해명했다.

뿐만 아니라 "출연자의 재산이나 기타 사적인 영역에 대해서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이기 때문에 제작진이 사실 여부를 100% 확인하기엔 여러 한계가 있다"도 했다. 모든 책임을 '함소원의 인터뷰 내용'으로 돌리며 '함소원의 거짓말에 제작진도 속았다'는 뉘앙스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다"고만 해명했다. 이어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즌 종료를 선언했다.
SNS에서 다이어트 식품을 홍보 중인 함소원/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SNS에서 다이어트 식품을 홍보 중인 함소원/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제작진이 입을 열자 매일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도 어떤 의혹에도 밝히지 않았던 함소원도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모두 다 사실"이라며 "저도 전부다 세세히 낱낱이 개인적인 부분들을 다 이야기하지 못했다"면서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고 사과했다. 왜 조작을 했고, 어떻게 조작 방송이 가능했는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함소원은 "잘못했다"면서 "변명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럼에도 진실된 사과의 기본인 잘못된 부분이 무엇인지에 대한 인정이 없었던 것.

이후 함소원은 "오늘 마음이 많이 아픈 날"이라며 라이브 방송 휴무를 알렸다.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 진화 부부/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2017년 18세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했다. '아내의 맛'에서 보여준 솔직하고 똑부러진 모습으로 인기를 모으면서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이어트 식품을 홍보하는 등 사업 영역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활동을 이어왔다.

그렇지만 거듭된 의혹엔 입을 다물고, 상품 홍보에만 열중했던 함소원이었다. 여기에 반쪽짜리 해명과 사과를 내놓았다. '아내의 맛'에서 하차한 후 SNS, 홈쇼핑에서만 활동했던 함소원이 앞으로 대중적인 지지를 받고 이전처럼 활동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