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악플러 DM 공개
"스타들에게만 있는 일 나도 당해본다"
진화(왼쪽), 함소원 부부. /텐아시아DB
진화(왼쪽), 함소원 부부. /텐아시아DB


방송인 함소원이 악플로 인한 고충을 토로했다.

함소원은 3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분이 매일 내 이야기를 만들어서 신문사에 제보하고, 홈쇼핑에 항의 전화, 조작 기사 유튜버들에게 뿌렸다. 우리 집 앞에 오고 혜정이 어린이집에 전화해서 원장님과 통화까지 했다. 남편 루머 만들어서 오늘은 기자에게 연락하고 통화도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함소원의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온 악플이 담겨 있다. 해당 글에는 "니가 뭔데 바꿔서 올려?", "니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자", "두고 봐라"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함소원은 "무엇을 위해서 이러는 건가? 고소는 안 당하려고 지능적으로 아이디 바꾸면서 증거도 바로 인멸한다. 나는 하지도 못하는 그 능력을 사회에 봉사하면 훨씬 깨끗한 세상이 될 것"이라면서 "나 그렇게 톱스타 아니다. 스토커 있을 정도 아니다. 스타들에게만 있다는 이런 일을 나도 당해본다"고 전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은 최근 불거진 조작 논란으로 인해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 하차했다. 그는 남편 진화와 함께 솔직한 일상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일부 누리꾼들이 이를 두고 의혹을 제기해 파문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함소원은 아무런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앞서 함소원은 하차를 앞두고 "그동안 많은 사랑 감사하다. 부족한 부분 많이 배우고 다시 돌아오겠다"는 짧은 심경 글을 올린 바 있다. 다음은 함소원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이분이네요 매일 제이야기를 만들어서 신문사제보하시고 홈쇼핑에항의전화 조작기사유투버들에게뿌리고 저희집앞에오시고 혜정이어린이집에전화해서 원장님과 통화까지하시고 남편루머만들어서 오늘은 기자분께 연락하시고 그기자분과 통화도했네요 무엇을위해서 이러시나요 ? 고소는 안당하려고 지능적으로 아이디 바꾸시면서 증거도 바로바로 인멸하시고 저는 하지도못하는 그능력을 사회에 봉사 하시면 훨씬 깨끗한 세상이 될텐데요 저그렇게 탑스타 아니예요 스토커 있을정도 아니예요 스타님들에게만있다는 이런일을 저도 당해봅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