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친형 100억 횡령 논란
SNS 통해 피해 사실 인정
"대화 요청한 상태"
유튜브 구독 응원 쇄도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친형의 횡령으로 큰 피해를 입은 방송인 박수홍을 향한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을 통해 그의 친형에 대한 횡령 의혹이 제기됐다.

게시물에 따르면 친형은 30년 동안 박수홍의 계약금 포함 출연료를 부당 취득했다. 미지급액만 백억 원이 넘으며, 아파트 3개와 상가 7~8개로 4000만 원 이상 월세를 받으며 호화롭게 지내고 있다. 친형과 형수는 현재 도망간 상황이다.

이에 박수홍은 지난 29일 SNS를 통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는 해당 의혹을 인정하며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내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알렸다.
손헌수(왼쪽), 박수홍. /텐아시아DB
손헌수(왼쪽), 박수홍. /텐아시아DB
박수홍의 친한 후배로 알려진 손헌수는 친형의 횡령 논란이 세간에 알려지자 도움을 요청했다. 그는 지난 30일 SNS를 통해 "선배님은 이 얘기가 세상에 알려지길 싫어한다. 이유는 첫째도 둘째도 가족 걱정이고, 그중에서도 부모님 걱정 때문에 바보처럼 혼자 힘들어하며 15kg 이상 몸무게가 빠졌다"고 밝혔다.

또한 "이제 그들은 최후의 발악으로 다른 연예인 가족들 사건처럼 악성 루머로 이미지 흠집을 내려 할 것이다. 그래야 선배님이 힘들어하고 그들이 유리한 방향으로 합의를 볼 수 있기 때문"이라면서 "평생 고생한 박수홍 선배님은 생계를 위해 불안함을 가지고 계속 일을 해야 되지만 그들은 평생 숨만 쉬면서 편하게 지금도 월세 수입으로 호화롭게 보내고 있다. 나 같은 동생보다 여러분들의 흔들림 없는 응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착하고 바보 같은 박수홍 선배님이 혼자서 그들과 잘 싸우고 다시 웃을 수 있게 힘을 달라"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
/사진=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응원 물결을 보내고 있다. 더불어 과거 그가 행했던 미담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현재 그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는 약 3배 정도 급증한 것으로 파악됐다.

유튜브 통계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서'에 따르면 '검은고양이 다홍'은 박수홍의 횡령 피해 의혹이 제기되기 전, 12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31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34만 명에 육박하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