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 박수홍 출연료 횡령 의혹
30년 출연료, 100억 원 상당 예상

박수홍 "부모님 모른다" 언급 불구
박수홍 모친, '미우새' 출연 불투명
박수홍/사진=텐아시아DB
박수홍/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 형의 '횡령'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박수홍 모친의 방송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박수홍은 지난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불거진 형의 횡령 의혹에 대해 "형과 형수에게 금전적인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박수홍은 지난 30년 동안 형이 운영했던 1인 기획사에서 일했고, 모든 출연료는 형이 관리했지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는 것.

또한 박수홍의 형인 박모 씨가 잠적, 박수홍이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기간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박수홍은 30년이 넘게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 한 번도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적이 없고, 꾸준히 방송 활동을 해 왔다. 박수홍의 피해액은 100억 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은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며 "가장 괴로운 부분도 부모님께 큰 심려를 끼친 점"이라며 부모를 향한 비난과 억측을 멈춰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공식 홈페이지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공식 홈페이지
박수홍의 모친 지인숙 여사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고정으로 출연해 왔다. 박수홍의 당부에도 모친이 그동안 형 박 씨를 각별하게 생각하는 모습을 인터뷰, 방송 등을 통해 보여왔던 만큼 "또 박수홍에게만 양보와 이해를 강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의 고민도 깊다는 후문이다. '미운 우리 새끼'는 자식들의 일상을 관찰 카메라로 지켜보는 콘셉트로 인기를 모아왔다. 지인숙 여사는 '미운 우리 새끼'의 터줏대감이다. 더욱이 앞서 김건모, 홍진영 등이 논란에 휩싸여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어머니들까지 하차한 만큼 박수홍의 모친까지 빠지면 타격이 클 수 밖에 없다.

다만 물의를 일으킨 인물이 박수홍의 형이라는 점에서 박수홍의 모친까지 '미운 우리 새끼'에서 하차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갑론을박이 나오고 있다.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은 아직까지 어떤 입장도 내놓지 않은 상황. 다만 금주 스튜디오 녹화에는 지인숙 여사가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홍은 "지금 저와 함께 방송하는 모든 제작진과 출연자들에게 피해가는 일이 없도록 저의 본분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끼치지 않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실제로 박수홍에겐 응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30년 동안 형을 믿고, 모든 출연료와 계약금을 맡겼고, 천문학적인 피해를 입었지만 내색 않고 방송을 이어가는 것에 "대단하다"는 반응이다.

그렇제만 "삼촌의 유산은 제 거예요"라고 말하는 조카, 박수홍이 번 돈으로 명품을 치장했던 형수와 조카들에 대한 증언이 나오면서 가족들에 대한 반감은 커진 상황이다. 여기에 박수홍 가족의 가장 어른이자 결혼까지 반대 한 것으로 알려진 지인숙 여사에 대한 반감도 적지 않은 만큼 '미운 우리 새끼'가 어떤 결단을 내릴 지 지켜볼 일이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