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월이 역 오아린
깜찍한 매력 발산 화보 공개
'달이 뜨는 강' 신스틸러 오아린, '깜짝' 변신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달이 뜨는 강' 월이로 사랑 받는 배우 오아린이 공주님으로 변신했다.

30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기획 화보 'sid_US'를 통해 러블리한 매력을 뽐내는 오아린의 모습을 공개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귀신골 월이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공개된 화보 속 오아린은 동화책에서 막 튀어나온 듯한 스타일링과 앙증맞은 이목구비로 상큼 발랄한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스러운 포즈와 표정은 깜찍함을 배가 시키는 등 한도 초과된 귀여움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오아린/사진=싸이더스HQ
또한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다양하게 활용하며 보는 재미를 높이는 화보의 완성도를 높이는가 하면, 촬영 현장에서도 애교 넘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는 후문이다.

오아린은 '달이 뜨는 강'에서 자그마한 몸으로 온 동네를 뛰어다니며 중요한 소식을 전하는 귀신골의 실세 월이 역을 맡았다. 똑 부러지는 연기력으로 극의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하며 극 중 최고의 신 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