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출연료 횡령 피해 고백
"친형과 대화 요청한 상태"
MBC '라스' 출연 "녹화 마쳤다"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 /텐아시아DB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의 출연료 횡령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이와 관련된 심경을 밝힐까.

지난 29일 '라디오스타'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박수홍이 최근 녹화를 마쳤다. 아직 방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박수홍의 '라디오스타' 출연은 2019년 4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과연 박수홍이 방송을 통해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꺼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검은고양이 다홍'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에는 그의 형이 수십 년 동안 백억 원이 넘는 출연료와 계약금을 횡령했다는 폭로 글이 등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작성자 A씨는 "박수홍이 30년 평생 1인 기획사에 있었다. 30년 전 일이 없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킨 것이고, 박수홍의 출연료와 모든 돈 관리를 형과 형수가 했다"면서 "박수홍의 출연료가 그들의 생계였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형이 박수홍 앞에서는 버는 돈을 다 지켜주고, 자산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항상 얘기했다. 그걸 믿고 살았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액이 백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박수홍이 최근 SNS에 "힘들다", "상처받았다", "반려묘 다홍이로 위로받고 버티고 있다"고 올린 것도 이를 암시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박수홍의 친형과 형수는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자신들의 명의로 만들었다. 현재 박수홍은 우울증으로 매우 힘든 상황이다.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사진=박수홍 인스타그램
박수홍은 이러한 의혹을 모두 인정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정사에 관해 입을 열었다.

박수홍은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내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이라면서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내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내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 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며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다.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나는 더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부모님은 최근까지 이런 분쟁이 있었다는 사실을 전혀 알지 못하셨다. 부모님에 대한 무분별한 비난과 억측은 멈춰주길 진심으로 부탁드린다"면서 "지금 나와 함께 방송하는 모든 제작진과 출연진들에게 피해 가는 일이 없도록 나의 본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걱정해주는 모든 분께 실망 끼치지 않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