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반려묘 이름 딴 '다홍이랑엔터' 설립
박수홍 형 회사에서 독립…"형 횡령 때문"

"박수홍이 어떻게 입장 밝히겠냐"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박수홍의 형이 수십년 동안 백억 원이 넘는 출연료와 계약금을 횡령했다는 폭로글이 나왔다.

최근 박수홍의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엔 "수홍님, 다홍님을 사랑해주시는 분들만이라도 이 사실을 아시고 꼭 위로를 해주시고, 수홍님 팬분들의 응원으로 계속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면서 "명백한 팩트만 적고 간다"면서 박수홍의 형, 박모 씨의 횡령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게재됐다.

논란이 커지고 있지만 박수홍 측은 공식적인 입장은 밝히지 않고 있다.

작성자는 "박수홍은 30년 평생 1인 기획사에 있었다"며 이 회사는 "30년 전 일이 없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킨 것이고, 박수홍의 출연료와 모든 돈 관리를 형과 형수가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수홍의 출연효가 그들의 생계였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적었다.

또 박 씨에 대해 "박수홍 앞에서는 버는 돈을 다 지켜주고, 자산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항상 얘기했고, 그걸 믿고 살았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액이 백 억이 넘고,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박수홍이 최근 SNS에 '힘들다', '상처받았다', '반려묘 다홍이로 위로 받고 버티고 있다'고 표현한 것도 다 형의 행각을 알았기 때문이라고 전하면서 "아주 오래전부터 계획적으로 치밀하게 편법을 쓰며 법적으로 완벽하게 자기들 명의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이들 외에도 "박수홍의 어머니도 결혼하면 경제 독립을 하기 때문에 '사주가 안 맞다', '궁합이 안맞다', '관상이 수홍이와 어울리지 않는다'라는 말을 하며 반대한 것", "박수홍 어머니 뿐 아니라 가족 전체가 '결혼하면서 경제적 독립을 하겠다'는 말에 뜯어 말린 것"이라는 댓글이 나왔다.

박수홍은 최근 반려묘 다홍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때문에 박수홍이 형과 불화로 독립을 한 게 아니겠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사진=박수홍 유튜브 채널 캡처
실제로 박수홍은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방송 프로그램을 한 번도 내 의지대로 선택해 본적이 없다"며 "형과 동생이 회의를 해서 결정하고, 차기 방송 프로그램은 물론 새 차 구입까지 대리 결정해준다"고 고백한 바 있다.

또 박수홍은 "경차를 타고 다닌다"고 밝히면서 "형 덕분에 재산을 모았지만 눈으로 본적은 없다"며 "어느 날 어머니가 '이제 빚이 지긋지긋하니 그만하자'고 말하더라. 최근 3~4년 편하게 살았는데, 또 우리 형이…그래서 요즘 프로그램을 많이 한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박수홍의 형은 다홍의 입양도 필사적으로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홍이와 박수홍은 2019년 낚시터에서 처음 만났다.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에게 박수홍은 '박다홍'이라는 이름을 지어줬고, 현재 함께 지내고 있다. 다홍이는 TV에 나오는 박수홍을 알아보고, 함께 산책을 할 정도로 돈독한 유대감을 자랑하고 있다.

박수홍은 "다홍이도 처음엔 반대했다"며 "특히 형이 고양이는 절대 안된다고, 고양이 만나면 내가 망한다고, 정말 말이 안되죠?"라는 댓글을 달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