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길우, 눈컴퍼니에 에 새 둥지
배우 강길우 /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강길우 / 사진제공=눈컴퍼니


배우 강길우가 눈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24일 강길우와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린 눈컴퍼니는 "강길우는 많은 잠재력을 지닌 배우로, 그의 매력은 매 작품 끊임없이 갱신된다. 탄탄한 내공을 가진 강길우가 배우로서의 신념에 온전히 집중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힘을 보탤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길우는 "오랜 기다림 끝에 만난 환대가 참 감사하다. 시작이 주는 설렘과 더불어 즐거움이 가득한 인연이길 바란다. 그리고 그 감사한 마음을 건강한 활동으로 보답하고 싶다"고 눈컴퍼니와 함께 여정을 시작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강길우는 2013년 연극 '마법사들'을 시작으로 '아모르파티', '갈매기B', '메멘토모리', '바다 한가운데서' 등 연극을 주 무대 삼아 활동한 이후 단편 '명태', '시체들의 아침', '기대주', '스네일 맨', '나는 사람 때문에 울어본 적이 없다', 장편 '한강에게', '정말 먼 곳', '더스트맨' 등 다수의 독립영화를 통해 소탈하고 인간적인 모습과 편안한 매력을 모두 보여주며 독립영화계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3월 개봉한 독립영화 '정말 먼 곳'에서는 자신을 감추고 뒤로 물러서는 데 익숙해져야 했던 처연한 인물 '윤진우'의 내면을 견고하고 담담한 연기로 풀어내며 관객을 극에 몰두하게 했다.

눈컴퍼니에는 김슬기, 박소진, 박희본, 우지현, 유의태, 이민지, 이상희, 이석형, 조수향, 조한철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