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역사 왜곡할 거면 왜 '조선'을 붙이나 [종합]


선을 넘었다. 선을 넘어도 한참 넘었다. 전작 tvN '철인왕후'로 역사왜곡 논란이 있었던 박계옥의 새 드라마라고 할 때부터 우려가 되던 부분이 결국 현실이 됐다. 사극을 쓰려면 역사 공부를 하고 역사학자의 자문을 받아 제대로 고증하거나, 판타지로 쓸 거면 제목에 '조선'을 붙이지 말았어야 했다. 첫회부터 작정하고 역사 왜곡을 시도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다.

'조선구마사'는 지난 22일 첫 방송됐다. 1회는 태종(감우성 분)에 의해 봉인당했던 서역 악령이 깨어나 조선을 잠식해 나가자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교황청 신부를 데리고 오기 위해 의주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악령 '아자젤'과 생시의 습격도 등장했다.

'조선구마사'의 소개는 이러하다. 인간의 욕망을 이용해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악령과 백성을 지키기 위해 이에 맞서는 인간들의 혈투를 그린 드라마. 태종에 의해 철저히 봉인당한 서역 악령이 욕망으로 꿈틀대는 조선 땅에서 부활해 벌이는 혈투를 담았다고 한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전부 왜곡 투성이다. 하나하나 짚어보면 이방원(태종)이 (헛것을 보고) 백성을 학살, 이방원이 악귀를 처치하려 가톨릭을 통해 신부를 데려온 것, 신부를 데려오기 위해 충녕대군(세종)이 의주로 향한 것, 서양 신부의 통역사가 왕자에게 '너희 왕의 부탁 때문에 왔다'며 반말을 하고 접대를 원한 것, 기생집에서 술을 마시고 상에 '중국 전통음식' 오른 것 등이다.

게다가 더 놀라운 건 기생집의 배경도 달려있는 등불도 깔리는 배경 음악도 심지어 음식까지 모두 중국식. 하지만 기생들은 한복과 가채를 쓰고 있다. 술상엔 중국 전통음식으로 소개되는 월병과 피단(삭힌 오리알)이다. 소품 하나를 다 신경을 써서 올리는 드라마가 이렇게까지 했다면 이건 몰라서가 아니라 의도된 연출이다.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기생집을 중국식으로 꾸민 것보다 더 심각한 건 조선의 건국을 폄훼하려는 움직임이다. 애초에 '조선구 마사'는 시놉시스부터 지적을 받았다. 낡은 왕조를 무너뜨리기엔 힘이 부족했던 이 씨 왕조가 교황청 도움을 받아 나라를 건국했다는 내용이 들어가 역사왜곡 지적을 받고 문제가 되는 부분을 수정했다. 1회만 방송됐기 때문에 수정이 됐는지 아닌지는 지켜봐야 알 일.

배우들과 제작진, 드라마를 재밌게 본 시청자들에겐 미안하지만 역사적 사실로만 따진다면 '조선구마사'는 왜곡을 한 게 맞다. 먼저 시놉시스를 살펴보자. 세계사의 사실로만 따지면 이성계는 새 왕조를 세울 힘이 충분했고, 그 당시 교황청이 있던 유럽은 흑사병으로 난리가 난 상황이었으며 유럽에서 조선으로 신부를 파견하기엔 물리적인 거리가 너무 멀었다는 것. 결국 현실이 아니라 판타지라는 말이다.

그러나 '조선구마사'는 이미 조선을 배경으로 태종과 세종이라는 실존인물을 가지고 드라마를 쓰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역사를 폄훼하려는 의도가 너무나도 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역사를 폄훼하려는 의도가 노골적으로 드러난 부분은 태종과 세종. 사병을 없애고 6조 직계제, 양전과 호패법을 시행하는 등 왕권 강화에 힘쓰면서도 백성을 위한 정치를 한 왕. 세종대왕은 두말할 필요 없이 한글을 창제한 위대한 인물. 백성에겐 성군으로 칭송받았던 태종을 환시와 환청으로 백성을 도륙한 살인귀로 만들 수가 있다니.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완전히 사실이 아닌 소재로 드라마를 써야 했다면 실존 시대와 실존인물을 사용해선 안됐다. 실제로 존재하는 역사를 왜 함부로 바꾸나. 가상의 세계를 만들어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면 될 텐데.

작가의 노골적인 표현 때문에 일각에서는 박계옥의 국적에 대한 의심도 함께 커지고 있다. 전작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인물부터 역사를 엉망으로 표현하는 대사와 극의 흐름 등을 증거로 내세웠다. '철인왕후' 때는 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라고 하더니, 이제는 위대한 업적을 남긴 왕을 깎아내리고 있다. 그리고 박계옥은 중국 제작사와 집필 계약도 한 상황이다.

이미 SBS 시청자 게시판에는 드라마를 비난하며 조기종영까지 하라는 목소리가 많아지고 있다. 중국인들과 중국 언론의 동북공정이 노골적인 상황에서 역사 왜곡 드라마를 버젓이 편성한 SBS이니 이러한 논란도 충분히 예상했겠지만.

세계화의 흐름도 좋고 다양성도 좋다. 한국 드라마가 한류 붐을 일으킨 것처럼 K-드라마의 글로벌화도 좋지만 기본이 되는 선은 있는 법이다.

드라마판이 최근 콘텐츠 경쟁이 치열해지고, 드라마 제작비 규모가 커지면서 간접 광고, 협찬 등을 마다할 상황이 아닌 것도 잘 안다. 드라마 시청률이 아무리 좋아도 매회 적자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대형 자본 및 중국 자본을 가릴 처지가 아니라곤 하지만 뿌리는 지키고 정체성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