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감히 세종대왕을 건드려? 中 소품에 가려진 '진짜' 왜곡


역사 왜곡으로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는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 중국식 소품을 사용한 것도 문제지만 태종과 세종을 폄훼하려는 노골적인 의도가 불쾌한데 이에 대한 해명은 없이 중국식 소품 사용만 '상상력'이라며 얼렁뚱땅 넘어가려고 한다. 하지만 문제는 제작진의 공식입장도 '역사적 사실'과 전혀 다른 것이라는 점이다.

'조선구마사'는 판타지 사극이라고 소개한다. 하지만 판타지 사극이지만 조선 시대, 태종과 세종 등 실존 시대와 실존 인물을 사용한다. 그렇다면 허구도 판타지도 아닌게 되어버린다. 실존한 역사를 입맛대로 바꿔버리니 '역사 왜곡' 지적은 당연히 나올 수 밖에 없고, 방영 중기를 요청하는 시청자들의 청원도 예측 가능한 결과였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조선구마사' 1회는 불편함의 집약체였다. 태종을 환시와 환청으로 백성을 학살하는 살인귀로 묘사하고 충녕대군(세종)을 한낱 서양인 신부의 시중을 들게 했다. 뿐만 아니라 중국 소품에 중국 음식까지 '판타지'는 없고 '역사 왜곡'만 난무했던 1회였다.

가장 문제가 된 장면은 충녕대군이 서양인 신부를 기생집에서 접대를 하는 장면으로 기생집의 등불부터 배경 음악, 인테리어 모두 중국식었고 식탁에는 중국 전통음식으로 소개되는 월병과 피단(삭힌 오리알)이었다. 다만 기생은 한복에 가채를 입혔다.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최근 들어 우리 드라마에서 자주 보이는 중국 PPL 때문에 논란의 화살은 '중국식 소품'에 향했다. 특히 중국인과 중국 언론의 동북공정이 도를 넘은 현재, 시청자들은 눈에 보이는 소품을 지적했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이 장면에 묘사되고 있는 충녕대군이다. 충녕대군이 하인보다 못 하게 구석진 곳에 서 있고, 통역사의 반말을 그냥 듣고 있으며 서양인 신부에게 술까지 따른다. 왕의 아들을 그것도 훗날 세종대왕이 될 왕자를 '감히' 병풍처럼 세워두는 사극은 이전에도 없었고 상상 조차 못 할 일이다.

더 가관인 건 충녕대군의 대사다. 충녕대군 역의 장동윤은 호위무사에게 "6대조인 목조(이성계 고조부)께서도 기생 때문에 삼척으로 야반도주 하셨던 분이셨다. 그 피가 어디 가겠느냐"라고 말한다. 호위무사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서 있는 것도 말도 안되는데, 왕자가 자신의 핏줄을 '셀프 디스'하는 대사를 하게 하는 건 우리나라 왕에 대한 모욕이다.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사진=SBS '조선구마사' 방송화면
이 부분에서 더 소름돋는 건, 박계옥이 조선의 역사를 너무나도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점. 많은 사람들이 태조 이성계는 알아도 이성계의 아버지, 할아버지 등 조상은 모른다. 특히나 목조는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후 처음 쓴 악장 '용비어천가'에도 등장한다. '용비어천가'는 선조인 목조에서 태종에 이르는 여섯 대의 행적을 노래한 서사시다.

역사 전공자나 한국사를 공부한 사람이어야 잘 알 수 있는 역사의 한 부분을 쓴 것도, 그 부분을 왜곡해 '기생과 놀아난 왕의 선조'로 만들어버리는 것도 무섭다. 잘 알아서 더 교묘하게 왜곡하는 느낌을 주기 때문.

박계옥이 직접 입을 열지 않으니 그 의도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그의 전적(조선왕조실록을 지라시로 표현, 종묘제례악 비하)을 보면 일부러 조선 왕조를 비하하고 왜곡하려는 악의적인 의도가 느껴진다. 그래서 시청자들이 더 분노하고 '조선구마사'에 대한 방영 금지를 요청하는 것이다.

'조선구마사' 제작진은 영악하게도 '중국식 소품'에 대한 입장만 내놨다. 제작진은 셋째 왕자인 충녕대군(장동윤)이 세자인 양녕대군 대신 중국 국경까지 먼 거리를 이동해 서역의 구마 사제를 데려와야 했던 상황을 강조하기 위해 '의주 근방(명나라 국경)' 이라는 해당 장소를 설정하였고, 자막 처리했다"고 강조하며 "명나라 국경에 가까운 지역이다 보니 '중국인의 왕래가 잦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력을 가미하여 소품을 준비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공식 역시 거짓이다. 태종 시절 명나라는 조선과 국경을 맞대고 있지도 않았고, 의주 근방은 명나라 국경이 전혀 아니다. 의주는 대대로 고구려, 발해, 거란이 지배했던 지역으로 조선 초기에는 여진족이 점유했던 지방이다.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짚어낸 시청자는 "저길 무조건 중국 국경이라고 한다면 저 역사까지 무조건 자기 들 거라고 우기는 동북공정의 일환"이라며 "의주는 고려 서희의 담판으로 유명한 강동 6주고, 중국 한족의 땅을 받아온 게 아니라 거란족에게 강동 6주를 '돌려받은 것'이다. 의주가 한족(중국)의 문화권과 역사에 드는 곳이 아니다"고 꼬집었다.
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드라마판이 최근 콘텐츠 경쟁이 치열해지고, 드라마 제작비 규모가 커지면서 간접 광고, 협찬 등을 마다할 상황이 아닌 것도 잘 안다. 드라마 시청률이 아무리 좋아도 매회 적자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수백 억을 투자하는 중국 자본을 가릴 처지가 아니라곤 하지만 이건 아니다.

'조선구마사'의 연출을 맡은 신경수 PD는 과거 '뿌리 깊은 나무'와 '육룡이 나르샤'를 연출했다. 누군가에겐 인생 드라마를 안겨준 SBS가 막대한 중국 자본으로 인해 동북공정에 힘을 실어주는 현실은 참담하다.

'드라마는 드라마로 보자'라는 의견도 분명 존재한다. 하지만 K-드라마의 글로벌화와 넷플릭스 등으로 우리의 콘텐츠는 전 세계인이 보고 있다. 대중이 제기한 문제를 그냥 넘긴다면 '왜곡된 역사'는 누군가엔 사실로 남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사극'에 한해서 드라마는 드라마로 볼 수 없다. '판타지 사극'이라는 변명 아래 우리의 역사를 왜곡하지 않길 바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