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중훈 /사진=GQ코리아
박중훈 /사진=GQ코리아


배우 박중훈의 강렬한 변신이 돋보이는 화보가 공개됐다.

박중훈은 남성 매거진 지큐 코리아(GQ KOREA) 4월 호에서 장난스러운 소년미와 짙은 원숙의 남성미를 오가는 반전미 넘치는 화보를 완성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번엔 공개된 화보에서 박중훈은 깔끔한 무드의 세련된 스타일로 경쾌하고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하는가 하면, 자기 관리가 돋보이는 탄탄한 근육과 몸매를 드러내 그의 강인한 내면과 뜨거운 열정을 화보에 담았다.
박중훈 /사진=GQ코리아
박중훈 /사진=GQ코리아
특히 박중훈은 운동은 물론 엄격한 식단 관리와 단수를 병행하며 이번 화보 촬영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져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스태프 한사람 한 사람을 챙기며 함께 화보를 완성해나가는 그의 인간적인 면모는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중훈은 “저는 배우가 아니었던 적이 한 번도 없어요. 저도 배우이면서 감독을 했어요”라며 “전에는 잘하는 배우가 되고 싶었죠. 지금은 오래 하고 싶어요. 오래 한다는 말에는 잘한다는 의미도 포함돼요. 그래서 오래 하는 배우가 훨씬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배우로서 지향하는 바가 달라졌음을 밝혔다.

또한 "마음이 착하지 않으면 좋은 연기가 나오지 못해요. 마음의 그릇이 잘 비워지고 깨끗해야 그 안에 캐릭터와 감정을 잘 담을 수 있어요. 그릇이 지저분하고 뭔가 차 있으면 제대로 담을 수 없죠. 게다가 인성은 감출 수 없어요. 눈길에 발자국이 남는 것처럼 살아온 이력이 얼굴에 새겨져요”라며 연기자로서의 소신을 밝혔다.
박중훈 /사진=GQ코리아
박중훈 /사진=GQ코리아
그러면서 박중훈은 “저는 일생을 에너지로 살아왔어요. 되든 안 되든 에너지로 밀어붙여 여기까지 왔죠. 지금은 그 에너지가 내공으로 바뀌었어요. 안으로 깊어지고 밖으로는 무뎌지면서. 하지만 에너지의 질량은 바뀌지 않았어요”라고 자신의 인생관에 대해 진중하게 털어놓았다.

한편, 배우 박중훈의 더 많은 인터뷰와 화보는 지큐 코리아(GQ KOREA) 4월 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