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주총서 사명 변경 안건 상정
종합엔터사로 발돋움하기 위한 일환
빅히트는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 상호를 '하이브(HYBE)'로 변경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0일 공시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빅히트는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 상호를 '하이브(HYBE)'로 변경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10일 공시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주식회사 하이브로 사명 변경을 추진한다.

빅히트는 지난 10일 공시를 통해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상호를 주식회사 하이브로 변경하는 안건을 상정한다고 밝혔다. 또한 음악 제작, 음반 제작, 음악 및 음반유통업, 매니지먼트 외에 부가통신사업, 여행업, 예술학원, 부동산임대업 등의 사업 영역을 확장한다고 추가로 기재했다.

빅히트는 앞서 쏘스뮤직,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KOZ엔터테인먼트 등을 인수해 레이블 체제를 구축해왔다. 지난해에는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를 합병하는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을 흡수하며 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넓혀왔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지난해 10월 열린 상장기념식에서 "현재를 살아가는 모두의 삶 전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세계 최고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 힘차게 나아가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이번 사명 변경 추진에는 이 같은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해당 안건이 의결될 빅히트 주주 총회는 오는 30일 오전 9시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