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지난달 고소장 제출
승희 측 "모든 법적 조치"
탱크, 오히려 안티팬 홍보
가수 길(왼쪽), 작곡가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가수 길(왼쪽), 작곡가 탱크/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가수 길(길성준)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프로듀서 탱크(안진웅)를 고소했다.

9일 길의 법률대리인은 지난달 24일 탱크를 상대로 명예훼손과 모욕 등 혐의로 수서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탱크는 지난달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명 가수가 매니저 폭행 및 언어 폭력, 프로듀서 노동 착취 등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가수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 않았으나 '쇼미더머니 프로듀서', '무한도전', '음주운전' 등의 단어로 길을 겨냥했다.

당시 그는 길에 대해 "여성혐오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도 클럽에서 원나잇을 했고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고 어떠한 돈도 당연하다는 듯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길 측은 "탱크의 유튜브 영상 내용은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당시 두 사람과 함께 작업했던 동료 작곡가들도 길을 옹호하며 주장에 힘을 실었다.

탱크는 최근 그룹 오마이걸 승희가 이중적인 모습으로 팬들을 기만했다는 내용을 담은 디스곡 '순이'를 공개해 또다시 논란이 됐다. 그는 한 걸그룹 멤버가 TV 속 이미지와 달리 남성 편력이 있고, 수위 높은 음담패설을 한다는 내용을 담았으며, 해당 영상에 승희의 사진을 삽입했다.
승희(왼쪽)와 탱크/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승희(왼쪽)와 탱크/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에 오마이걸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는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며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승희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탱크를 도왔다가 그의 집착이 심해지면서 관계를 끊었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탱크의 SNS에는 승희의 사진이 다수 올라와 있으며 자신에게만 보여준 것이라는 설명이 덧붙여 있다.

연이은 법적 대응에도 탱크의 '마이웨이' 행보는 계속 됐다. 그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를 향한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으로 인해서 제 안티팬 오픈톡이 만들어졌다. 오셔서 스트레스 풀고 가라"며 접속 방법을 직접 알려줬다. 또한 탱크는 영상을 통해 "내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이 수많은 사람들에게 공격을 당하고 있다"고 영어로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