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지디·블랙핑크 제니, 열애설 제기
소속사 측 "사생활 확인 불가"
이후 같은 날 SNS 활동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제니 인스타그램
/사진=지드래곤 인스타그램, 제니 인스타그램


빅뱅의 지드래곤과 블랙핑크의 제니가 열애설 이후 나란히 SNS 게시물을 업로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드래곤과 제니는 지난 9일 각자의 SNS 계정을 통해 명품 브랜드 샤넬에 관한 영상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드래곤과 제니는 개성 넘치는 자세를 취하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흑백을 배경으로 세련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들은 명품 브랜드를 착용한 채 남다른 패션 센스를 뽐냈다.

지드래곤과 제니는 해당 브랜드의 엠버서더로 활동 중이다. 열애설이 불거지기 전, 따로 활동해왔던 두 사람이 같은 날 게시물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지드래곤과 제니의 열애설은 지난달 24일 한 매체의 보도로 인해 불거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드래곤의 펜트하우스를 통해 만남을 가졌으며, 제니의 어머니도 이들의 관계를 알고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지드래곤, 제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사생활에 대해 회사가 확인하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