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심은우, 학폭 폭로글 게재
피해자 "중학교 내내 따돌림, 고등학교까지 이어져"

심은우 측 "사이 안좋았을 뿐" 해명 불구
"심은우가 먼저 연락, 사과"
/사진=A 씨의 언니가 받은 문자 캡처
/사진=A 씨의 언니가 받은 문자 캡처


배우 심은우(본명 박소리)의 '학폭' 피해자라고 밝힌 A 씨가 소속사 측의 해명에 전면 반박했다.

A 씨는 9일 텐아시아와 전화 인터뷰에서 "'사이가 안좋은 친구일 뿐이었다'는 소속사 해명을 보고 또 다시 악몽이 떠올랐다"며 "단순한 다툼이면 왜 어제 심은우가 제 주변 친구들에게 번호를 묻고, 저희 언니와 통화하며 사과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A 씨는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부의 세계 심은우 (박소리) 학교폭력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중학교 시절 심은우로 인해 왕따를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신체적 폭력은 아니지만 미칠 것 같은 정서적 폭력을 주도한게 심은우였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이 화제가 되자 소속사 측은 "본인과 주변 지인들에게 확인한 결과, 글 작성자와 사이가 안좋았던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물리적인 폭력이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심은우/사진=텐아시아DB
심은우/사진=텐아시아DB
A 씨는 "글이 올라간 후 주변 친구에게 제 번호를 수소문했고, 한 친구가 저에게 '번호를 알려줘도 되냐'고 물었다"며 "전 괴롭힘을 당한 사람이라 그 목소리도 듣고 싶지 않아 '알려주지 말라'고 했고, 심은우가 집요하게 계속 물어본다기에 '그러면 언니 번호를 주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A 씨는 "본인을 심은우라고 밝힌 사람에게 문자가 왔고, 언니가 어지 저녁 7시부터 통화해 녹취록도 있다"며 "심은우는 '다툰 건 맞지만 기억은 안난다'면서도 '힘들게 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언니는 '1대 1'로 싸운 건 '다툼'이지만, '1대 다수'로 싸운건 '괴롭힘'이라 했고, 기억나지 않는 사과는 하지 말라고 했다"고 대화 내용을 전했다.

텐아시아가 확인한 녹취록에서도 심은우는 "기억이 안난다"고 거듭 강조했지만, "사과하겠다"는 말을 분명히 했다. 심은우의 사과에 A 씨의 언니는 "사실이 아니면 법으로 해결을 하라"며 "고소를 하지 왜 사과를 하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A 씨는 "때리거나 폭력을 행사한 건 아니다"고 하면서도 교유 관계가 철저히 고립되는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새로 친구를 사귀면 심은우가 그 친구에게 귓속말을 하고, '너 착한 줄 알았는데 얘기 다 들었다'는 말을 하며 떠나갔다"고 따돌림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단순한 다툼이면 왜 멀쩡한 집을 두고 다른 지역까지 전학가서 학교를 다녔겠냐"고 반문했다. 다음은 A 씨와 일문일답

글이 올라간 후 심은우 측에서는 '다툼'일 뿐, 문제되는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그런데 왜 친구들에게 제 번호를 달라고 했는지 묻고 싶다. 어제 한 친구에게 '심은우가 네 번호를 묻는데 어떻게 할까?'라는 연락을 받았고, 전 '알려주지 마라'고 했다. 괴롭힘을 당했는데, 그 목소리도 듣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도 집요하게 그 친구에게 번호를 물어본다고 해서 '언니번호 줘'라고 했다. 이후 문자가 왔고 어제 저녁 7시부터 통화를 했다. 잘못한 게 없으면 왜 먼저 연락을 하고 사과하는지 모르겠다.

어떤 대화를 했나.

'기억이 안난다'는 입장이었다. 다툰건 맞지만 세세한 상황은 기억나지 않는다는 거다. 그래서 언니가 '1대1로 싸운 건 다툰거지만 1대 다수로 싸운 건 다툰게 아니다'고 말했고, '너 때문에 2번이나 전학을 갔고 최근까지 정신과 상담을 받은 건 아냐'고 되물었다.

다툰건 왜 다퉜을까.

중학교 1학년 때, 제가 마음에 들지 않았나 보다. 사실 뭘 잘못했는지도 모르겠다. 심은우가 친구들을 애워싸고 저에게 '왜 나대냐'고 그러더라. 무서워하는 저에게 '영화찍냐?'라고 말했던 게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난다. 그때부터 따돌림을 당했고, 친구를 사귀지 못했다. 새 친구를 사귀면 귓속말을 하면서 저의 뒷담화를 했고, '착한 애인 줄 알았는데, 다 들었다'면서 떠나가기도 했다. 혼자였고, 친구도 없었다. 눈만 마주치면 째려봤고, 버스를 타면 내릴때까지 위협적으로 쳐다봤다.

전학은 어떻게 가게 된 건가.

버티다가 중학교 3학년때 어쩔 수 없이 갔다. 원래 동해에 살았는데 다른 지역으로 전학을 가서 그곳에서 졸업했다. 그래도 고등학교는 집에서 다니고 싶어서 동해로 돌아왔지만, 고등학교 1학년을 마치지 못하고 다시 전학을 가야 했다. 워낙 좁은 동네라 이미 소문이 다 난 상황이었고, 심은우가 일진이다 보니 제 말을 듣지도 않았다. 모르는 친구들은 '왜 네가 전학을 가냐'고 편지를 써주기도 했다. 그 내용들도 다 갖고 있다. 그런데 버텨보려 했는데, 너무 힘들었다.

왜 이 얘길 꺼내게 됐을까.

이기고 지고의 싸움이 아니라, 그냥 제가 힘들어서, 제 입장을 밝히는 거다. 그런 행동으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고, 사회생활을 하는 것도 힘들었다. 다행히 전학간 고등학교에서 친구들이 잘해줘서 버틸 수 있었고, 대학까지 갈 수 있었다. 사실 처음 폭로할 때부터 이길 거라고 생각한 건 아니다. 그냥 '네 행동으로 내가 힘들었다'는걸 알리고 싶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