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시, SNS 통해 자퇴 보도 정정
"4년째 홈스쿨링 중"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사진=재시 인스타그램


전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가 자퇴를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재시는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재시의 근황이 보도된 기사가 담겨 있다. 일부 매체는 홈스쿨링 중인 그가 '자퇴'했다고 알렸다. 이에 재시는 "자퇴X. 홈스쿨 4년째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입니다"라며 반박했다.
/사진=E채널 '맘 편한 카페' 방송화면
/사진=E채널 '맘 편한 카페' 방송화면
앞서 이동국은 지난 1월 방영된 E채널 '맘 편한 카페'를 통해 "(재시, 재아가) 초등학교 3학년까진 학교에 다니다가 지금은 홈스쿨링을 한다"며 "집에서 공부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했다. 본인들의 의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동생들도 학교를 보냈다가 코로나19 때문에 학교에 못 가서 홈스쿨링으로 전환했다. 자퇴서를 냈다"며 설아, 수아, 시안도 홈스쿨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동국, 이수진 부부는 2005년 결혼해 슬하에 4녀 1남을 두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