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상 아나, 음주운전으로 입건
SNS 통해 사과문 게재
"진심으로 죄송"
/사진=김윤상 인스타그램
/사진=김윤상 인스타그램


SBS 김윤상 아나운서가 음주운전 혐의를 사과했다.

김윤상 아나운서는 4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내 잘못이다. 실망한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하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어머니가 우는 걸 보니 내 가슴이 찢어진다"며 "못난 사람이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앞서 한 매체는 김 아나운서가 이날 오전 3시께 서울 용산구 주상복합 주차장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승용차를 몰다가 벽면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용산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차장 벽면 소화전이 파손됐다. 사고 직후 김 아나운서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08% 이상으로 측정됐다. 하지만 김 아나운서가 채혈 검사를 요구했고, 경찰은 이를 수용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

한편 김 아나운서는 2015년 SBS에 입사해 'SBS 8뉴스'에서 평일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다음은 김윤상 인스타그램 전문이다.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제 잘못입니다.
실망하신 분들께 다 너무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어머니가 우시는 걸 보니 제 가슴이 찢어 지네요...
못난 사람입니다.
어떠한 비판도 달게 받고 되새기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