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 /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 /텐아시아DB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KTX 햄버거 진상 고객'에게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다"라며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오래 전에는 이런 말을 종종 보고 들었다"며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 얼굴을 보게 된다"고 적었다.

또 'KTX 진상 고객'에 대해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타고난 운을 고맙게 생각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가다듬지 않는다면 그런 사람의 인생에 가장 빛나는 성과란 고작해야 삼루에서 태어났다는 것 뿐"이라며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글을 맺었다.

지난달 28일 20대 여성 A씨는 KTX 열차 내에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기고 초코케이크 및 햄버거를 취식했다. A씨는 열차 내에서 마스크를 벗고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에게 1차 제지를 받았지만 아랑곳 하지 않고 햄버거까지 먹었다. 이에 다른 승객들이 항의하자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구인줄 알고 그러냐. 너 같은 거 가만 안 둔다"면서 폭언과 협박을 했다.

이에 코레일은 A씨에 대해 감염병 예방 위반 혐의로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고소했다. 이하 허지웅 글 전문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습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 라는 말입니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습니다.

오래 전에는 이런 말 종종 보고 들었지요. 그런데 그때도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말은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낯부끄러워서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나이든 자들이 내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고 그 자식들이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질문을 하는 동안 우리 공동체의 가장 나쁜 맨얼굴을 보게 됩니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삼루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 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고 꼴사납습니다.

타고난 운을 고맙게 생각하고 겸허한 마음으로 스스로를 가다듬지 않는다면 그런 사람의 인생에 가장 빛나는 성과란 고작해야 삼루에서 태어났다는 것 뿐일 겁니다.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합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