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과거 래원에 고백해"
"지금은 친구, 아무 감정 없어"
열애설 났던 동갑내기의 러브스토리
래퍼 래원(왼쪽부터), 이영지, 유튜버 꽈뚜룹/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래원(왼쪽부터), 이영지, 유튜버 꽈뚜룹/ 사진=유튜브 캡처


래퍼 이영지가 유튜브 생방송 도중 열애설 상대였던 동갑내기 래퍼 래원에게 "실제 고백했다가 차였다"고 털어놨다.

이영지와 래원은 지난 3일 유튜버 꽈뚜룹이 진행하는 생방송에 출연해 취중진담을 나눴다.

이날 꽈뚜룹은 래원과 이영지에게 "상대방을 이성으로 느낀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래원과 이영지는 각각 'X', 'O'라고 답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때 래원이 받아줬으면 잘해볼 생각이 있었냐"는 물음에도 이영지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후 이영지는 "사실 내가 차였다"며 래원에게 이성적으로 관심을 가졌던 당시의 이야기를 최초로 들려줬다.

먼저 래원은 "1년 전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내 감정을 솔직하게 다 쏟아낸 적이 있는데 이영지가 그걸 보고 있었다"며 "이후 이영지와 깊은 이야기를 나누게 되며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이에 이영지는 "래원의 깊은 내면을 알게 되면서 호감을 느끼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래원이 사는 동네에서 자주 만났고 남산도 함께 갔다"고 덧붙였다.

결국 이영지는 래원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기로 결심했다고 한다. 그는 "래원에게 전화를 걸어 할 말이 있으니 만나자고 했다"며 "래원이 사는 동네로 직접 2시간을 운전하고 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우선 밥을 다 먹고 이야기하자고 했다"며 "식사를 마친 뒤 래원의 눈을 보며 '저 장래원 씨 좋아해요'라고 말하고 식당 밖으로 뛰쳐나갔다"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은 헤어진 뒤 장문의 메시지를 주고 받고 3개월간 연락도 끊었다고 한다. 이영지는 "함께 노는 친구들이 겹치는 데도 서로 이야기도 안 나눴다"면서도 "결국 친구로 남기로 했다. 지금은 정말 아무런 감정이 없다"고 설명했다.
래퍼 이영지(왼쪽)와 래원/ 사진=인스타그램
래퍼 이영지(왼쪽)와 래원/ 사진=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조만간 우리의 이야기를 주제로 한 노래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이 이야기를 꺼낸 건 나도, 래원도 새로운 인연을 만나고 싶어서"라며 신곡에 대한 노이즈 마케팅이 아님을 강조했다.

당시 2만 5천여 명의 시청자가 지켜보고 있었음에도 두 사람의 솔직한 고백에 함께 있던 꽈뚜룹도 당황했다. 이영지는 자신을 향한 동정 여론에 대해선 "나는 열렬히 좋아했고, 이제는 정말 아무 감정이 없기 때문에 그럴 필요 없다"면서도 "앞으로 많은 남성들의 대시를 받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2002년생인 이영지는 Mnet '고등래퍼3'에서 우승하며 뛰어난 랩 실력으로 주목 받았다. 최근에는 MBC '놀면 뭐하니?' 등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고 있다. 동갑내기 래원도 Mnet '쇼미더머니9' TOP4에 오른 실력파 래퍼다. 당시 결승 무대에서 이영지와 함께 합동 무대를 꾸몄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해 12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열애설이 확산되자 이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