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연우, SNS에 의미심장 글
공지영 '먼 바다' 구절 남겨
연우 /사진=인스타그램
연우 /사진=인스타그램


모모랜드 출신 배우 연우가 SNS를 통해 글귀를 남겼다.

연우는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해서!"라며 책의 일부분을 사진으로 게재했다.

연우가 올린 사진에는 "미워하고 많이도 원망했었다", "죽음이 더는 두렵지 않은 나이가 되고 보니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사랑한다고 말하고 미워하는 사람에게는 날씨가 춥죠?하고 인사하고 살아보니 이 두마디 외에 뭐가 더 필요할까 싶다"고 적혀있다.

연우가 올린 책은 공지영 작가의 '먼 바다'인 것으로 추정된다. 공 작가가 2년 만에 내놓은 이 책은 독문학과 교수 미호의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다.

팬들은 연우를 향해 "소중하고 사랑한다", "'먼 바다' 적어놓고 읽어 보겠다", "뭘하는 항상 팬들은 연우 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우는 2016년 모모랜드 멤버로 데뷔했고, 팀 센터로 활약했지만 2019년 11월 연기자 전향을 위해 팀을 탈퇴했다. 이후 연우는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라이브온', '앨리스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