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지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지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지수가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공교롭게도 데뷔작에서 일진 역할을 맡아 시선이 쏠리고 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교 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되면서, 지수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이 글의 작성자는 "지수는 지금은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TV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며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이어 '나도 당했다', '지수가 친구들에게 폭력을 행사하는 걸 목격했다' 등 동창으로 추정되는 이들의 댓글이 연이어 등장해 사태는 겉잡을 수 없을 만큼 커졌다. 뿐만아니라 지수가 미성년자 시절 '범죄' 행위를 했다는 폭로까지 담겨 충격을 더했다.


그러자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밝혔다.

또한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면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지수는 2015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앵그리맘'에서 '일진' 고복동 역할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드라마 등장인물 정보에 따르면 지수가 연기한 고복동은 명성고 일진으로 약육강식의 세계에 길들여진 어린 하이에나다. 무지 쎈 척하지만 알고 보면 외롭고 겁 많은 아이로, 남모를 사연을 가진 학생이다.
'앵그리맘' 지수./ 사진=인스타그램
'앵그리맘' 지수./ 사진=인스타그램
'앵그리맘'에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을 펼친 지수는 이후 KBS2 '발칙하게 고고'에서 첫 주연을 맡았다. 분노조절장애를 앓고 있는 서하준 역할을 맡아 깊이 있는 내면 연기를 펼쳐 합격점을 받았다.

이후 지수의 주가는 높아졌다. KBS2 드라마 스페셜-페이지터너부터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JTBC '판타스틱' 등에서 연이어 주연으로 활약했다. 특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는 이준기, 아이유, 강하늘, 홍종현, 남주혁, 백현 등 대세 스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존재감을 뽐냈다. 14황자 왕정 역을 맡아, 남성미 넘치는 외모와 달리 귀여움이 묻어있는 막내 역할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한 MBC '힘쎈여자 도봉순',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 넷플릭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시즌1, 2 등 지상파와 케이블, 그리고 장르를 가리지 않고 넘나들며 주연배우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지난해 방송된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서는 오랜만에 고등학생 역할로 돌아와, 짝사랑에 빠진 남자의 섬세한 감정선을 몰입도 높게 그려내 눈길을 끌었다.

최근에는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온달 역을 맡아 김소연과 호흡하며 높은 시청률을 이끌고 있다. 두 사람의 찰떡같은 케미로 시청률 9%를 돌파하며 동시간대 월화드라마 1위를 기록중이다.

이런 가운데 지수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총 20부작으로 기획된 '달이 뜨는 강'은 반 사전제작 드라마로, 이미 촬영을 95%가량 마친 상황이다. 마지막 촬영까지 얼마 남지 않았지만,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하차가 불가피해 제작진도 근심이 깊어졌다.

일진 역할로 데뷔한 지수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오명을 쓰고, 추락할지 대중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