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세상에는 다양한 매력의 스타가 존재한다. 아무리 잘생기고 예뻐도 나의 취향에 부합하지 않으면 그냥 연예인1. 하지만 나의 취향을 저격하는 순간 그 길로 게임 끝이다. 웃어도 좋고 울어도 좋다. 많은 연예인들 틈에서도 내 새끼만 보인다. 이 스타의 매력이 뭐냐고? 입덕 사전에 모든 질문의 답이 있다. '입덕 사전' 열두 번째 페이지. 가수 김우석이다.

김우석은 1996년 10월 27일생으로 173cm, 54kg 아이돌을 하기에 딱 맞는 비율을 갖췄다. 2015년 그룹 업텐션으로 데뷔한 김우석은 팀에서 센터와 서브보컬을 맡았으며, 2019년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해 엑스원의 비주얼 센터로도 활약했다. '입덕 사전'을 시작하기 전 필수로 봐야 하는 영상이 있으니 바로 '프로듀스 X 101' 보컬 무대 '나의 사춘기에게'의 일대일 아이컨택 직캠이다. 3분 41초 짧은 영상에 김우석의 매력이 응축되어 있다. 얼굴도 잘하는데 노래도 잘한다. 김우석을 하나의 문장으로 정의해야 한다면, 나는 그를 '눈이 부시어 어릿어릿할 정도로 찬란하고 화려하다'고 표현하고 싶다.

Page1. 황홀한 김우석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비주얼을 빼놓곤 김우석을 설명할 수 없다. 잘생겼는데 예쁘다. (사실 고운 편에 더 가깝다) 어린 시절 누구나 탐냈던 인형처럼 생겼다. 이목구비가 화려하기보다는 오밀조밀 잘도 생겼는데, 섬세한 붓으로 정교하게 그린 그림 같이 생겼다. 가장 빼어난 부분은 눈꼬리와 눈매인데, 날렵하면서도 물결치는 모양이 매혹적이다. 그윽함으로 바탕칠을 해서 섹시함으로 마무리한 느낌. 그래서 오랫동안 김우석을 보고 있으면 홀리는 기분이 든다.
머리와 얼굴이 작고 키도 큰 편이 아니기 때문에 김우석의 '잘생쁨'이 더욱더 빛을 발한다. 김우석 본인은 자신을 '남신'이라고 칭하는데, 남신보다는 요정에 가깝다. 순수한 피터맨 같기도 하고 앙증맞은 팅커벨 같기도 하다. 요정美를 벗어 던지는 순간은 무대 위. 무대에선 다른 사람이 된 듯 터프하고 섹시하다. 진짜 치이는 포인트는, 자기가 잘생긴 걸 안다는 점. 김우석은 "섹시 콘셉트는 왼쪽 얼굴, 귀여운 느낌을 내고 싶을 땐 오른쪽 얼굴을 쓴다"고 밝히며 다각도에서 미모를 자랑한다. 기특하고 장하다. 김우석의 끼 부림(?)은 봐도 봐도 안 질린다.

Page2. 뽀송한 김우석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김우석의 음색은 김우석 같다. 맑고 뽀송하다. 거친 느낌이 단 하나도 없이 보드랍고 상쾌한 보컬이다. 어떠한 첨가물도 들어있지 않은 자연 상태 그대로 착즙 한 100% 유기농 과일 주스 같달까. 텁텁함이 하나도 없다. 자장가처럼 포근하고 편안한 김우석의 노래는 산들바람이 부는 들판에 누워 내리쬐는 햇살을 맞으며 잠이 올 듯 말 듯 풀어지는 기분 좋은 나른함이다.
보컬과 댄스 둘 다 잘해서 퍼포먼스 위주의 무대에 그의 보컬이 가려져 아쉬웠는데, 솔로 앨범을 내줘서 어느정도 갈증이 해결됐다. 첫 번째 솔로곡 '적월 (赤月)'에서 섹시히고 퇴폐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던 김우석은 지난 2월 발매한 두 번째 솔로 앨범에서 그와 똑닮은 달콤하고 사랑스러운 콘셉트로 돌아와 모두를 흐뭇하게 했다.

Page3 상남자 김우석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가수 김우석 /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김우석의 매력이라면 단연코 상남자 같은 성격. 워낙에 작고 예뻐 행동마저 사랑스러울 것 같지만, 김우석은 생각보다 남자답다. 높은 곳에서 찍는 촬영이나 몸을 쓰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 용감하면서 덤덤한 김우석의 성격은 그가 출연한 방송만 봐도 쉽게 유추가 가능하다. 특히 과거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원래 직설적인 성격이었다고 밝힌 김우석은 여러 해를 거듭하는 동안 직설적으로 말하는 법을 고치고 상대가 듣기에 불편하지 않게 말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했는데, 단점을 정확히 알고 고치는 것 또한 그의 남자다움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다.

바리스타를 꿈꾸며 학교를 자퇴한 것 역시 김우석의 성격을 보여주는 대표적 일화다. 김우석은 막무가내로 학교를 그만둔 게 아니라 카페 알바로 경력을 쌓은 후 바리스타 자격증을 따서 30대에 카페를 차리고 40대에는 프렌차이즈로 발전시키겠다는 나름대로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실행에 옮겼다. 물론 그의 튀는 비주얼 때문에 연예인의 길로 들어서게 됐지만, 평범한 10대와 달랐던 그의 결단력은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다만 팬들을 대함에 있어서는 굉장히 신중하고 조심히 말하려고 노력하는데, 그 모습이 그렇게 예쁘다. 직접 만든 팬송 '뷰티풀(Beautiful)' 노랫말에서 김우석의 진심이 묻어난다. 그는 지금의 삶을 살게 해준 것이 팬들 덕분이라고 말하며 사랑에 감사해 할 줄 알고 미안해 할 줄도 안다. 상남자 김우석이 유일하게 귀하게 여기는 것이 바로 팬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